작곡가가 꿈이었던 연예인의 습관성 표절

149

배우 임형준이 작곡가가 되길 포기한 이유

영화 ‘가문의 영광’ 시리즈를 통해 얼굴을 알린 배우 임형준. 코믹한 연기 외에도 탁월한 입담으로 예능에 출연할 때마다 큰 웃음을 빵빵 터뜨리는 스타이기도 한데요.

짧지만 과거 ‘더 루트’라는 이름으로 가수로 활동한 이력이 있으며, 한때는 전문 작곡가가 되는 게 꿈이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습관성 표절’ 때문에 결국 작곡가의 꿈을 내려놓게 되었다고요.

곡 작업을 해서 선배들에게 들려주면 “어디선가 들어본 것 같다”라는 평가와 함께 다른 곡까지 2곡을 돌려받았다는 임형준. 이러다가는 언젠가 소송에 걸릴 것 같다는 생각에 꿈을 내려놓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여전히 작곡가의 꿈을 가지고 있는 임형준은 트로트 가수 김선주의 ‘인생 2회전’을 작곡하며 저작권협회에 당당히 이름을 올렸습니다. 소액이지만 매달 꾸준히 저작권료가 들어오는 덕분에 어느 순간부터 협회 측을 신뢰하게 되었다고 하는데요.

똑바로 확인한 거 맞아요?
이거 그냥 통장 잔고 이자 아닌가요?

최근 소속사인 시소는 신년회에서 임형준이 받은 가장 최근 저작권료가 얼마인지 알아맞히는 퀴즈를 진행했습니다. 임형준의 저작권료는 110원도 채 되지 않는 109원이라 당사자와 소속사 식구들 모두를 경악케 했는데요.

그래도 꾸준히 들어주는 누군가가 있어서 기쁘다는 소감을 발표한 임형준. 자신이 만든 ‘인생 2회전’을 들은 소속사 식구들이 ‘좋다’라는 반응을 보이자 무척이나 흡족해하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하지만 이내 영탁의 ‘찐이야’와 비슷한 전개로 놀림을 받자 “이게 훨씬 먼저 발표됐다!”라며 당당한 모습으로 표절이 아님을 강조해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