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신사동호랭이 떠나보낸 트라이비, 오늘(25일) 결국 눈물 보였다

101

그룹 트라이비(TRI.BE)가 프로듀서 故 신사동호랭이(본명 이호양)를 향한 애도의 뜻을 전했다.

그룹 트라이비가 25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다이아몬드’ 무대를 꾸미고 있다. / SBS ‘인기가요’ 방송 캡처

트라이비는 25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 네 번째 싱글 ‘다이아몬드’ 무대를 꾸몄다.

이날 트라이비는 블랙 의상으로 맞춰 입고 흰색 리본을 단 채 무대에 올랐다. 전날 방송된 MBC ‘쇼! 음악중심’에서도 멤버들은 흰 리본을 달고 무대에 올라 애도의 뜻을 전한 바 있다.

멤버들은 밝은 모습으로 무대를 마쳤다. 그러나 송선은 엔딩장면에서 참았던 감정이 터진 듯 그렁그렁 눈물이 가득찬 표정을 지어 보는 이들을 슬프게 만들었다.

그룹 트라이비가 송선이 25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 엔딩 장면에서 눈물을 보였다. / SBS ‘인기가요’ 방송 캡처

한편 신사동호랭이는 지난 23일 작업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신사동호랭이는 지난 2005년 데뷔, 이후 ‘포미닛’의 ‘핫 이슈'(Hot Issue), 티아라의 ‘보핍보핍’, ‘롤리폴리’, 트러블메이커의 ‘트러블 메이커’, 현아의 ‘버블 팝’, EXID ‘위아래’ 등 인기곡들을 연달아 작사 작곡하며 히트메이커로 떠올랐다.

지난 2021년 유니버설뮤직과 6인조 걸그룹 트라이비를 공동 제작했다. 트라이비는 지난 20일 1년 만에 새 싱글 ‘다이아몬드(Diamond)’로 컴백했다. 신곡 역시 신사동호랭이가 작업한 곡이다.

신사동호랭이 생전 모습이다. / 뉴스1

소속사 측은 신사동호랭이의 비보를 전하며 “신사동호랭이가 애정을 갖고 지금까지 달려온 트라이비 멤버들도 큰 충격과 슬픔에 빠져 있는 상태”면서도 “트라이비의 데뷔부터 지금까지 애정을 갖고 함께 달려와 준 신사동호랭이의 마지막 곡이 눈부시게 빛날 수 있도록 당사를 비롯한 트라이비 멤버들 모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니 애정 어린 격려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당부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