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선 ‘청순파’였던 문가영, 외국 가서 입은 의상 논란

119

배우 문가영(29) 의상을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11월 문가영은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돌체앤가바나의 글로벌 앰배서더로 발탁됐다.

늘씬한 몸매에 관능적인 매력을 가진 문가영이 해당 브랜드에 잘 어울린다고 입소문이 자자했던 터였다.

문가영의 블랙 란제리룩 / 돌체앤가바나 인스타그램

최근 그는 밀라노 패션쇼에 참석했는데, 여기서 착용한 의상이 화제가 됐다.

문가영은 블랙 란제리 시스루 드레스를 입었다. 거의 속옷처럼 보이는 옷이다. 가슴 부분은 푹 파였고 다리에는 가트 벨트로 보이는 걸 착용했다.

돌체앤가바나의 글로벌 앰배서더 / 문가영 인스타그램

이 의상을 두고 의견이 엇갈렸다.

너무 심한 노출이라는 지적과 브랜드 홍보차 행사장에 간 건데 뭐가 문제냐는 의견들이다.

행사 의상을 입은 문가영 / 문가영 인스타그램

실제로 돌체앤가바나의 최근 제품을 보면 문가영의 이번 란제리룩 의상과 비슷한 옷들이 패션쇼, 화보 등에서 공개됐다.

네이트 뉴스 댓글 창

문가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도 이날 의상을 공개했다. 그는 호텔, 차 안에서 도발적인 포즈를 취하며 적극적으로 옷과 몸매를 드러냈다.

돌체앤가바나 패션쇼 / 돌체앤가바나 인스타그램

한편 문가영은 영화 ‘스승의 은혜’로 데뷔 후 드라마 ‘그 남자의 기억법’, ‘여신강림’, ‘사랑의 이해’ 등에 출연했다. 주로 수수하고 청순한 캐릭터였다.

앞서 그룹 아이브 안유진이 펜디 패션쇼에 참석했다가 구설수에 휘말렸다.펜디 여성복 아티스틱 디렉터 킴 존스가 백스테이 촬영에서 안유진의 골반을 지나 허리를 쓸어 올렸다.

당시 안유진은 당황한 기색도 없이 사진 촬영을 마칠 때까지 미소를 유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