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니-뉴진스 등 노출 의상…” 이효리, 여자 후배들 직접 언급하며 소신발언

130

가수 이효리 / KBS2 ‘더 시즌스 – 이효리의 레드카펫’

가수 이효리가 여자 후배들에게 남다른 애정을 보여줬다.

지난 23일 방송된 KBS2 ‘더 시즌스 – 이효리의 레드카펫’에는 엄정화, 엔하이플, 르세라핌, 차은우 등이 출연했다.

이날 이효리와 엄정화는 토크 시간 중 엄정화의 파격 노출로 화제를 일으킨 ‘Come 2 Me’ 를 회상했다. 이효리가 “첫 방송에 팬티만 입고 나오시지 않았냐”라고 말하자, 엄정화는 “방송이 아니라 모 방송사 개막식이었다. 무대에서 내려오고 나서 난리가 났다. 포털사이트 서버거 다운됐다”라고 떠올렸다.

이효리는 섹시 콘셉트계의 선배인 엄정화에게 “(노출을) 제일 처음 하는 건 욕을 많이 먹으니까 좀 봤다가 두 번째에 한다. 언니가 먼저 해주셔서 감사했다”라고 말해 선후배 사이 애틋한 말을 했다.

블랙핑크 제니 / 제니 인스타그램

이어 “내가 제니, 뉴진스도 좋아하는데 그런 거 안 입었으면 좋겠더라”라며 “‘안돼, 가려’ 이런 마음이 든다. 막 지켜주고 싶다. 사랑해주고 싶다”라고 후배들의 이름을 직접 언급했다.

그러면서 “지나고 보니까 그런 마음이었구나 싶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우리를 정말 사랑해 줬다고 느낀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더 시즌스 – 이효리의 레드카펫’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