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전시회를 두고 좋지 않은 소식이 전해졌다

55

웹툰 작가이자 방송인 기안84의 첫 전시회를 두고 투자사와 주관사가 법적 싸움을 벌이고 있다.

방송인 기안84가 지난해 12월 4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10주년 기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스1

기안84는 2022년 3월 25일부터 4월 5일까지 첫 개인전를 진행했다. B 사와 C 사가 공동 주관했다. 투자사 A 사는 B 사를 통해 1억여 원을 투자했다. 하지만 수익금 정산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투자금 일부도 돌려받지 못했다며 지난해 2월 민형사상 소송을 제기했다고 21일 더팩트가 보도했다.

A 사는 투자금을 반환하고 수익금을 정산하라는 취지로 민사 소송을 제기하고 업체 대표를 사기 혐의로 형사 고소했다. 현재 A 사는 투자금 일부와 수익금 일부만 받은 상태다.

A 사는 2022년 초 기안84의 첫 개인전을 공동 주관하는 B 사에 1억여 원을 투자하면서 원금 보전에 수익금 5:5 분배 등의 내용이 담긴 계약서를 작성했다. 계약은 2022년 12월 31일까지 진행되는 기안84의 국내외 전시회에 해당하고 수익금은 개인전 종료 후 2주 내 정산이다. 하지만 A 사에 따르면 주관사는 기안84의 개인전 후 관련한 다른 영역으로 사업을 확장하려고 했다. 이에 A 사는 사업 목적이 달라진 것을 이유로 투자금 일부를 돌려받고 사업 목적을 명확히 하는 부속합의서를 작성했다. 부속합의서는 기안84의 전시 사업에만 투자하는 것으로 하고 투자 금액을 다시 약정하는 내용이다.

A 사는 계약서에 명시한 기간 내 수익금 분배가 이뤄지지 않았고 차일피일 미뤄졌다고 주장했다. A 사는 전시 종료 한 달여 뒤 수익금 일부만 가정산해 받았을 뿐 2022년을 넘겨 2023년이 됐음에도 투자금 반환 및 나머지 수익금 정산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결국 A 사는 1월 내용증명을 보냈고 2월 소송을 제기했다.

A 사의 투자금이 들어간 B 사는 현재 사명을 바꾼 상태다. 다만 B 사와 C 사는 대표가 동일 인물이다. 사실상 경제 공동체인 셈이다. C 사는 여전히 기안84를 비롯해 여러 유명 연예인들의 개인전과 전시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의 작가 활동 매니지먼트도 하고 있다.

기안84는 이 소송 건과는 무관하고 첫 개인전 수익금 8700만 원을 아동복지협회에 기부했다. 다만 당시 개인전 모습은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방송되기도 했고 C 사는 오는 3월 23일부터 기안84와 함께 그의 두 번째 개인전도 개최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기안84 소속사 AOMG는 “기안84가 C 사와 작가 계약이 돼있었던 건 맞지만 현재 그 계약은 종료된 상태다. 도의적으로 다가올 두 번째 전시를 같이하게 된 것이다. 해당 소송 건은 당사와 기안84가 인지하고 있던 내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C 사 관계자는 “A 사가 기안84의 첫 개인전에 투자한 건 맞고 현재 소송이 진행 중이다. 하지만 A 사의 요구를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 법원 판결이 나오면 그에 따를 것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해당 소송 건은 당초 20일 선고 공판이 예정됐지만 며칠 앞서 법원의 화해 권고 결정이 내려졌다. A 사는 아직 돌려받지 못한 투자금을 포함해 추가 정산해야 할 수익금까지 총 1억 4천여만 원 정도를 청구했는데 피고가 그 절반 정도의 금액을 원고에게 지급하고 합의하라는 내용이다. A 사의 주장이 상당 부분 받아들여진 셈이다.

합의 권고 결정은 2주 이내에 당사자들이 이의를 제기하지 않을 경우 최종 판결과 같은 효력을 지닌다.

방송인 기안84가 지난해 11월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린 예능 프로그램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 시즌3’(연출 김지우, 이하 ‘태계일주3’) 제작발표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