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후덕+노화’ 박유천, 그동안의 침묵 깨고 전해진 당황스러운 근황

157

동방신기와 JYJ 출신의 배우 박유천이 개인 인스타그램을 개설했다.

동방신기와 JYJ 출신 배우 박유천과 그의 남동생 박유환 / 박유천 인스타그램

박유천은 지난 16일 인스타그램 개설 후 일본의 한 사철에서 동생 박유환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이후 박유환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를 공유하며 “안녕하세요. 박 씨(박유천)가 인스타그램 계정을 만들었습니다. 추후 스트리밍 방송으로 만나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를 본 국내 누리꾼들은 박유천이 국내 활동을 재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런가 하면 첫 게시글이 일본 사찰에서 찍은 사진인 걸 보면 한국 활동을 완전히 포기한 게 아니겠냐는 추측도 제기됐다.

박유천은 현재 국내 활동이 전무하다. 앞서 그는 재벌 3세로 알려진 전 여자친구와 2019년 마약 투약 혐의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당시 박유천은 “마약을 했다면 은퇴하겠다”라고 선언했으나, 마약 투약 사실이 밝혀지고 국내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매니저와 함께 소속사를 설립해 해외 활동에 주력했으나, 소속사와 계약 분쟁을 겪기도 했다. 지난해 12월에는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올라 논란에 휘말렸다.

최근에는 일본 데뷔 20주년 팬미팅과 디너쇼에서 이전의 마른 모습과는 다르게 몰라보게 후덕해진 채 중년의 이미지로 등장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해당 행사 참석비는 20만 5000원(2만 3000엔)부터 44만 6000원(5만 엔)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