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수 무죄 나온 상황, 박수홍이 ‘공식 입장’ 내놨다

190

박수홍 측이 친형 부부 판결에 대한 입장을 발표했다.

15일 박수홍 측 법률대리인 존재는 ‘1심 선고 관련 입장문’을 발표했다.

박수홍 측은 “1심 재판을 통해 친형인 박 모 씨는 명백히 죄가 있다는 것이 입증됐다. 그동안 박수홍의 피해 호소가 정당했으며, 사법부가 직접 이를 인정한 판결이라 볼 수 있다”며 “지난 3년 간 법의 판단을 기다리면서 많은 인고의 시간을 보냈다. 박수홍의 아픔을 모두 씻을 수는 없지만, 피고가 죗값을 치르고 진심으로 뉘우치길 바라는 마음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양형에 대해서는 여전히 다퉈야 할 부분이 많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검찰 측에 강력한 항소 의지를 전달하는 바다. 아울러 박수홍은 이번 판결을 기점으로, 그동안 박수홍을 둘러싼 숱한 허위사실을 바로잡고, 이를 무분별하게 유포한 이들에 대해 계속적인 법적 책임을 물을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법무법인 존재 노종언 변호사 / 뉴스1

또한 “특히 박수홍의 인생을 파멸시키기 위해 고 김용호에게 허위사실을 제보해 악의적인 거짓방송을 사주하고, 지인을 통해 허위 악성댓글을 유포하여 극심한 고통을 주고 천륜까지 끊게 만든 형수와 자신의 이익을 위해 그 허위사실을 무차별적으로 옮긴 수많은 악플러, 유튜버들과 긴 싸움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수홍 측은 “현재 형수는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이며, 그동안 취합한 자료와 증거를 바탕으로 허위 유튜버와 악플러들에 대한 소송도 진행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박수홍은 끝까지 진실을 밝히고 거짓에 대한 단죄가 이뤄지는 것이야말로 그동안 박수홍씨를 응원하고 걱정해주신 분들께 할 수 있는 최선의 일이라 생각하고 있다”며 “박수홍은 다시는 그와 같은 억울한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길 간절히 바라는 마음이며, 누군가의 고통을 양분삼아 기생하는 이들에 대해서는 이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단호히 대처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라고 했다.

박수홍은 친형 부부의 엄벌을 촉구했다. / 뉴스1

박수홍은 친형과 형수를 횡령 혐의로 형사 고소했었다.

지난 14일 서울서부지법 형사합의 11부 심리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횡령) 위반 혐의로 열린 박수홍 친형 부부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친형은 징역 2년, 형수는 무죄를 선고 받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