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니’에서 쌍욕 발사하던 쟁반대가리 소녀 근황

234

류혜린

영화 ‘도그데이즈(2월 7일)’로 돌아온
‘써니’의 쟁.반.대.가.리 류혜린

개봉한 지 13년이 지났지만, 작품을 본 이들의 뇌리에 강력하게 남아버린 두 여고생의 명 욕배틀 신이 등장하는 영화 ‘써니’

신창여상의 멤버들로 이루어진 ‘소녀시대’는 어쩐지 수더분한 ‘써니’ 팀의 멤버들과는 달리 한껏 치장한 모습으로 일진 포스를 자랑한다. 특히나 한껏 올린 부풀린 머리가 인상적인 이 소녀.

넌 언제 봐도 대가리만 떠다니는구나.
쟁반 대가리.

황진희(박진주)에게 ‘하이바’, ‘쟁반대가리’라는 막말로 외모 폭격을 당하지만 “넌 탁구공이나 좀 뱉고 말해라. 네 광대뼈로 등산가도 되겠어?”라고 침착하게 대응해 소녀시대 멤버들의 웃음을 사더니 결국 “무지개 반사”로 상황을 정리해 버린다.

일단 욕배틀 1라운드에서는 ‘소녀시대’가 ‘써니’를 이겼다는 설정이었다.

관객들 모두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충무로의 신스틸러로 등극한 이 배우의 이름은 바로 류혜린. 2009년부터 연극 배우로 활동을 시작해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배우이다.

이후 ‘족구왕’, ‘골든 슬럼버’, 오케이 마담’, 최근 개봉한 ‘싱글 인 서울’까지 다양한 작품에서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해 왔는데, 뒤늦게 그녀가 ‘써니’의 그 일진 여고생이라는 사실을 알고 놀라는 이들이 적지 않다.

감동을 줄 수 있는 배우가 되는 게 꿈이라고 밝힌 바 있는 류혜린, 2월 7일 개봉하는 영화 ‘도그데이즈’에서 김서형이 운영하는 동물병원의 마음 따뜻한 간호사 역할로 출연해 따뜻함을 선사한다.

실제로 반려묘를 모시고 있는 집사이기도 한 류혜린. SNS를 통해 추운 겨울이었지만 실제 촬영 현장은 너무 따뜻했다며 당시를 회상, 영화를 본 후 엄청 울었다며 애묘인이자 배우로서 작품에 애정을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