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개월’ 도대윤, 사진 1장 때문에 정신병원 강제입원…누구랑 찍었길래?

135

그룹 ‘투개월’ 도대윤이 정신병원에 강제입원을 했다고 밝힌 가운데 그를 나락으로 끌고 갔다는 사진이 주목을 받고 있다.

도대윤은 지난 12일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다음 회 예고편에 등장했다.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

이날 도대윤은 “12년 전에 ‘슈퍼스타K3’ 경연을 통해 ‘투개월’로 활동했다”고 밝히자 서장훈과 이수근은 그제야 그를 알아봤다.

경연 당시 도대윤은 여성 멤버 김예림(림킴)과 혼성 듀오를 결성, 독특한 음악색으로 화제를 모았다. 그러나 도대윤은 돌연 잠적했고 김예림만 솔로 활동에 나섰다.

도대윤은 공백기를 가진 이유에 대해 “사건이 있었다. 클럽에 갔다가 아는 형이 사진을 찍자고 해서 아무것도 모르고 찍었는데 온라인에 퍼져 기사가 떴다”고 설명했다.

이어 “꾸준히 활동을 하다가 강제입원으로 정신 병원에 입원을 했다”고 털어놨다. 서장훈은 “누가 강제로?”라며 놀랐다. 이수근 또한 “부모 허락 없이 입원이 안 되는 거 아니냐”고 의아함을 드러냈다.

그러자 도대윤은 “사실 OO가 강제로 입원을 시켰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온라인 커뮤니티

해당 예고편이 나오자 네티즌들은 도대윤을 나락으로 끌고 간 사진에 대해서도 주목을 하고 있다.

당시 사진에서 도대윤은 한 남성과 클럽에서 셀카를 찍었다. 도대윤은 카메라를 보며 브이자를 그리고 있었다.

이 사진이 온라인상에 퍼지자 도대윤이 클럽에 갔다는 이미지가 생기면서 악플에 시달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대윤이 출연하는 ‘물어보살’은 오는 19일에 방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