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프로듀서’ 피독♥김가영, 핑크빛 열애 중” (+빅히트 입장)

154

그룹 방탄소년단(BTS) 프로듀서 피독(41·강효원)과 기상캐스터 김가영(35)이 열애설에 휩싸였다.

열애설이 불거진 프로듀서 피독과 기상캐스터 김가영 / 빅히트 뮤직 제공, 김가영 인스타그램

13일 스포티비뉴스는 피독과 김가영이 열애 중이라며 두 사람이 공개적으로 데이트를 즐기며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두 사람이 지인들에게도 서로를 연인으로 소개하며 진지한 교제를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열애설이 불거진 직후 피독의 소속사 빅히트 뮤직 측은 “소속 프로듀서의 사생활에 관해서는 확인이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프로듀서 피독 / 뉴스1

피독은 ‘방탄소년단’이 발표한 대다수 히트곡에 참여하며 ‘BTS 제8의 멤버’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그는 ‘상남자’, ‘불타오르네’, ‘DNA’, ‘봄날’, ‘피 땀 눈물’, ‘페이크 러브(FAKE LOVE)’,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등 수많은 히트곡을 만들었다.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한국음악저작권협회가 발표한 대중 작사·작곡 부문에서 저작권 수입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저작권료 외에도 2021년에 연봉으로만 총 400억 7700만 원을 수령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가영은 2015년 OBS 기상캐스터로 방송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포항 MBC, 한국경제TV 등을 거쳐 2018년부터 MBC 기상캐스터로 활동 중이다.

그는 지난 2018년 소속사 드라마 하우스 스튜디오와 전속계약을 맺었지만, 현재는 계약이 만료된 것으로 확인됐다.

김가영은 ‘호구의 연애’, ‘건썰다방’, ‘아포칼립스: 혼돈의 지구방위대’, ‘개미는 오늘도 뚠뚠’, ‘골 때리는 그녀들’ 등 다수 예능에도 출연하며 방송인으로 활약 중이다.

기상캐스터 김가영 / 김가영 인스타그램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