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베이스원 김지웅 ‘영통 팬싸’ 욕설 논란 일축에 반박 나선 팬

254

그룹 제로베이스원 멤버 김지웅 측이 영상 통화 팬 사인회 도중 욕설을 했다는 논란을 일축한 가운데 의혹한 제기한 팬이 이를 반박했다.

앞서 제로베이스원은 지난달 27일 팬들과 영상통화를 통해 소통하는 영상통화 팬 사인회를 진행했다.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지웅이 카메라가 꺼지고 욕설하는 듯한 영상이 확산해 논란이 일었다.

제로베이스원 김지웅이 데뷔 앨범 ‘유스 인 더 셰이드’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소속사 웨이크원 측은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며, 현장에 있던 직원 및 통역 스태프에도 확인을 마쳤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웨이크원 측은 아티스트와 관련된 허위 제작물 및 게시물을 작성하고 유포하는 이에 대해서는 다소 시간이 소요되더라도 이미지, 비디오, 오디오 등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명백히 진실을 밝히고, 이를 위해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을 동원해 아티스트 보호에 나설 것이라는 입장이다.

하지만 해당 의혹을 주장한 팬 A 씨는 “억측과 무분별한 인신공격을 받아 추가로 글을 남긴다. 말도 안 되는 억측과 인신공격을 당하고 있다. 전 그냥 김지웅을 순수하게 좋아했던 팬”이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욕설을 잘못 들은 줄 알고 몇 번이고 다시 봤다”며 “그 후에는 내가 혹시라도 표정이 안 좋았나, 말을 잘못했나 싶어 영상을 몇 번이고 돌려 봤는데 제 잘못을 도저히 찾을 수가 없어 김지웅이 저한테 왜 그랬는지 모르겠고 너무 슬프다”고 호소했다.

제로베이스원 성한빈(왼쪽부터)과 김지웅, 장하오, 석매튜, 김태래, 리키, 김규빈, 박건욱, 한유진이 10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가진 데뷔 앨범 ‘유스 인 더 셰이드’ 쇼케이스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뉴스1

“본인과 현장 스태프들이 그런 적이 없다고 증언한 내용의 기사도 봤다”는 A 씨는 “일주일 전 팬 사인회인데 어떻게 현장 스태프들과 본인의 기억에만 의존해 뚜렷한 증거가 있는데도 말로만 아니라고 공식 입장을 낼 수가 있느냐”라고 반문해 논란이 재점화됐다.

이와 관련해 제로베이스원 측이 추가 입장을 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로베이스원은 오는 다음 달 23일, 24일 양일간 일본 K-아레나 요코하마에서 일본 첫 팬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