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살 연상 아내와 ‘재수없게 만났다’는 연예인

477

김기욱

2012년 7년간 교제하던 8살 연상의 연인과 결혼해 큰 화제를 일으켰던 코미디언 김기욱.

최근 B tv 예능 ‘고삐 풀린 캠퍼들’에서 김원준에게 “제수씨 어떻게 만났어?”라고 질문을 받자, “재수 없게 만났죠”라며 라임을 맞추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아니 이게 대체 무슨 말일까요?

2005년 코미디 프로그램인 ‘웃찾사’에서 영화 ‘화산고’를 패러디한 ‘화상고’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던 김기욱. 당시 최고 인기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X맨’에 출연하면서 인생에 큰 변곡점을 맞이하게 됩니다.

말뚝박기 게임을 하던 중 왼쪽 무릎의 후방 십자인대가 파열되는 부상을 입게 된 것인데요. 부상 당시 다리가 꺾이며 동맥이 늘어나 피가 통하지 않는 문제가 발생해 다리 절단까지 고려해야 할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심각한 부상으로 인해 한껏 인기몰이 해야 할 시기에 1년 넘게 공백기를 가져야 했던 김기욱. 말 그대로 ‘재수 없는’ 상황이었지만, 그 덕분에 아내를 만날 수 있었습니다. 그의 아내가 바로 당시 ‘화상고’의 작가였는데요.

물심양면 재활과 치료에 도움을 주던 아내에게 반한 김기욱은 무려 6개월 동안이나 아내에게 대시하게 됩니다. 처음에는 나이 차 때문에 계속해서 거절했다는 그의 아내, 결국엔 김기욱의 적극적인 대시에 마음을 열어 결혼까지 이어지게 됩니다.

방송에서 자주 아내를 언급하며 사랑꾼다운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김기욱, 어째서 최근에는 그 모습을 자주 보기가 어려운데요. 현재는 영상 제작 관련 사업을 하고 있다고 합니다.

10명의 직원들과 월매출 1억의 성과를 올리며 승승장구하고있다는 김기욱. ‘재수 없는’ 상황에서 시작된 인연이 사랑의 결실로 이어지고 사업가로 승승장구하고 있으니 그야말로 전화위복이 된 것 같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