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일) 유명 원로 영화감독 별세…알고 보니 래퍼 타이거JK ‘외조부’

171

국내 원로 영화감독 김영효 감독이 지난 1일 별세했다. 향년 92세.

래퍼 타이거JK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의 외조부인 김영효 감독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타이거JK는 고(故) 김영효 감독의 생전 젊은 시절 사진, 최근 모습, 고인이 생전 작업했던 영화 포스터 작업물들을 올리며 외조부를 추모했다.

생전 김영효 감독의 젊은 시절 모습 / 타이거JK 인스타그램
타이거JK가 공개한 김영효 영화감독의 모습 / 타이거JK 인스타그램

그는 “할아버지의 사랑은 영화처럼 시간을 초월하여 저와 함께할 것”이라고 전했다.

타이거JK는 김영효 감독을 추모하며 “할아버지, 편히 쉬세요”라는 글을 남겨 보는 이들을 슬프게 했다.

타이거JK / 타이거JK 인스타그램

고 김영효 감독은 타이거JK의 모친인 들고양이들(와일드 캣츠) 멤버 김성애 씨의 부친으로 알려졌다.

그는 1958년 영화 ‘지옥화’를 통해 영화배우로 데뷔했으며 연출 수업을 거쳐 1966년 직접 쓴 독립군 소재의 영화 ‘반역’을 통해 영화감독으로 변신했다.

이후 김영효 감독은 ‘상처 뿐인 사나이’, ‘춘풍’, ‘심야의 난입자’, ‘지옥에서 온 신사’, ‘황야의 외팔이’, ‘대학시절’‘, ’그대 변치마오‘, ’비에 젖은 입술‘, ’대학생‘, ’사랑을 빌려 드립니다‘, ’936사건‘, ’맨주먹의 소녀들‘, ’소림백호문‘, ’오륙도 이무기‘, ’혈육마방‘, ’화요일 밤의 여자‘, ’가까이 더 가까이‘ 등의 작품을 연출했다.

고 김영효 감독은 1981년~1986년까지 영화인협회 감독분과위원회 위원장을 지내며 영화법 개정, 공연윤리위원회 개편을 촉구하는데 앞장섰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