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래가 한 달에 얼마 줘?” 박나래가 지인들에게 들었던 경악스러운 말

147

개그맨 박나래가 과거 지인들의 말에 상처 받은 적이 있다고 고백했다.

박나래 / 뉴스1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는 결혼 14년차 팝핀현준, 박애리 부부가 출연했다.

팝핀현준은 “사람들이 내가 장가 잘 갔다고 한다. 와이프 덕분에 그렇게 사는거라고한다. 황당하다”고 억울해했다.

그는 “내가 언제 사고치나. 쟤네 언제 이혼하나 사람들이 그러더라. 그런데 잘 사는 모습 보여주니까 ‘마누라 잘 만났네’ 이런 소리가 나온다. 10명 중에 10명이 그런다”고 말했다.

박애리는 “단면만 보고 내가 참고 사는 게 아니냐 생각하는 분들 많다”며 “가끔 (팝핀현준이) 속상하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안타까워했다.

오은영 박사는 “부부 일은 부부만 안다”며 “장가를 잘 갔네, 시집을 잘 갔네 이런 반응을 보면서 ‘왜 이렇게 (타인들에게) 관심이 많나 하는 생각이 든다”고 풀이했다.

패널들의 이야기를 가만히 듣던 박나래 역시 자신이 겪은 일화를 전했다.

자신의 연애를 향한 지인들의 반응을 전하는 박나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자신의 연애를 향한 지인들의 반응을 전하는 박나래 /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

박나래는 “저도 괜찮은 남자를 만나면 주변에서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남자친구에게) ‘왜 만나냐’고 물어보더라”고 말했다.

이어 “‘나래가 어디가 좋아?’ 이 말 단 한번도 안 들은 남자친구가 없다”고 공감했다.

정형돈이 “(예를 들어) ‘나래가 한 달에 얼마 줘?'”라고 농담하자 박나래는 “그 농담한 사람 너무 많다. ‘나래 생각보다 돈 없어’ 그렇게 말한 사람들도 있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박나래는 “처음에는 농담처럼 ‘나 돈 없어’ 그러는데, 자꾸 들으니까 ‘이게 뭐지?’라는 생각이 들더라”고 밝혔다.

정형돈 역시 “저도 제가 장가 잘 갔다고 와이프가 아깝다는 말 많이 들었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