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 수건 28만 원에 팔다 딱 걸린 여배우, 기껏 내놓은 해명조차 ‘거짓’

119
이샹 웨이보

중국 배우 겸 호스트 이샹이 중고 수건을 28만 원에 판매해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 매체 중국일보는 지난 30일(현지 시각) 이샹이 생방송 홍보를 위해 중고 플랫폼 계정을 생성하고 중고 물품을 비싸게 판매해 비판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샹은 중고 플랫폼에서 중고 수건을 1560위안(한화 약 28만 원)에 판매했다. 주전자는 1450위안(한화 약 26만 원), 고무장갑은 1000위안(한화 약 18만 원)에 올려두기도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중국 네티즌들은 이샹을 향해 분노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들은 “은퇴한 거 아니었냐”, “고급 수건을 살 수 있는 가격으로 누가 중고 수건을 사냐”, “자신이 사용했던 수건이라서 28만 원에 파는 거냐” 등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이들은 “누가 수건을 28만 원 주고 사냐”, “이걸 사는 사람이 있다고?”, “고무장갑을 18만 원에 파는 건 또 뭐냐”, “중고 플랫폼에서 돈벌이를 하고 있었네”, “이게 사실이라면 소름 돋는다”, “제발 정신 차렸으면” 등 쓴소리를 내뱉었다.

수건 / 네이버 블로그

비판이 커지자 이샹은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중고 수건을 판매할 필요가 있냐. 말 문이 막힌다. 모두 새 상품이다. 행운권 추첨으로 10위안(한화 약 1800원)에 구매해라”며 중고 물품 판매 논란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러나 이샹이 새 제품이 아닌 중고라고 표현했던 사실이 뒤늦게 밝혀지면서 더욱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이샹은 지난해 8월 가정을 이유로 방송계 은퇴를 선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