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47세 전현무가 녹화 도중 출연자 VCR 영상 보다가 갑자기 꺼낸 한마디

131

방송인 전현무가 ‘결혼’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전현무 / 뉴스1

31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배우 백일섭이 10년 만에 딸의 집에 방문해 시간을 보내는 장면이 공개된다.

VCR 영상 속 백일섭은 “(딸과) 한번 얘기를 시도해 보려고 한다”며 자신과 멀어진 딸을 향해 용기를 냈다.

그는 졸혼 선언 이후 7년간 절연했던 딸 지은 씨와 만났다.

백일섭과 딸 지은 씨 가족의 만남 /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생각에 잠긴 전현무 /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딸 지은 씨는 “아빠가 먼저 용기를 내주셨다고 느꼈다. 이제 제가 한 발짝 움직여야 될 때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전현무는 백일섭과 딸 지은 씨 가족이 화목하게 모여있는 모습을 보며 남다른 심경을 밝혔다.

특히 전현무는 ‘결혼’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결혼은 포기했었다”며 “(가족) 영상을 보는데 ‘저런 가정을 한번 꾸려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전현무의 결혼 포기 생각을 바뀌게 한 백일섭과 딸 지은 씨의 만남은 31일 오후 10시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