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진웅이 “언젠가는 내가 너 찾는다”라며 경고 날린 술집 알바생

123

배우 조진웅이 자신의 목격담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30일 유튜브 채널 ‘살롱드립2’에 영화 ‘데드맨’ 주연 배우 조진웅, 김희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조진웅 / 유튜브 ‘살롱드립’

이날 장도연은 조진웅 관련 유명 일화인 ‘알바생 썰’에 대해 언급했다.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에 술집 아르바이트를 하는 친구를 둔 누리꾼 A 씨가 쓴 글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A 씨는 “내 친구 첫 알바인데 조진웅 자주 본다. 친구가 처음에 조진웅 딱 봤을 때 카톡으로 난리 났었다. 한 여섯 번 봤을 때까지만 해도 ‘조진웅 옴’이랬다”고 친구가 조진웅의 팬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제 알바한 지 5개월 정도 됐는데 요즘은 조진웅 오면 ‘X됨. 진웅이 옴’ 이런다”며 조진웅이 늦게까지 술을 마신다고 폭로했다.

조진웅은 “거기가 압구정동에 있는 곳이다. 영화 VIP 시사회를 하고 나면 거기로 모신다. 영화인들이 많이 와서 서로 응원하는데, 제 영화를 할 때는 고민이 떠올라 그리 오래 있지 않는다”라고 털어놨다.

조진웅 / 유튜브 ‘살롱드립’

이어 “막 술 먹고 확 취해서 가는 편인데, 남의 영화는 그냥 영화를 보니까 그냥 행복한 거다. 부담도 없고 책임감도 없으니까”라며 “나는 마음으로 술을 먹다 보면 정작 주연들은 뻗어서 간다. 결국 제가 마지막 손님까지 보내고 귀가한다. 그래서 알바생이 그런 글을 올린 것 같다. 언젠가는 내가 너 찾는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앞서 tvN ‘유 퀴즈 온더 블럭’에서도 조세호가 “술집 아르바이트생이 기피하는 연예인이 바로 조진웅이라고 한다”라며 해당 목격담에 대해 언급한 바 있다. 조진웅은 “출처가 어디냐. 어디 술집에서 그런 말이 나왔냐”며 “저는 (술집에 들어가면) 언제 끝나는지 여쭤본다. 그리고 그 시간대에 맞춘다”고 해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