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박…라미란 주연 영화 ‘시민덕희’, 지금 반응이 심상치 않다 (이유)

180

라미란 주연의 ‘시민덕희’가 개봉 첫날 ‘외계+인’ 2부를 제치고 박스오피스 정상에 올랐다.

25일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시민덕희’는 개봉일인 전날 6만1천여명(매출액 점유율 39.1%)이 관람해 1위를 차지했다.

영화 ‘시민덕희’ 속 장면이다. / 연합뉴스-쇼박스 제공

박영주 감독의 상업영화 데뷔작인 이 영화는 보이스피싱을 당한 평범한 시민 덕희(라미란 분)가 봉림(염혜란)을 포함한 친구들과 중국에 근거지를 둔 보이스피싱 범죄조직 총책을 잡으러 나서는 이야기다.

실 관람객의 평가를 반영한 CGV 골든에그 지수는 96%, 네이버 평점은 9.27점으로 높은 수준이다.

최동훈 감독의 ‘외계+인’ 2부는 1만8천여명(12.4%)을 모아 2위로 밀려났다. 지난 10일 개봉 이후 14일 연속으로 1위를 지킨 이 영화의 누적 관객 수는 116만6천여명이다.

전날 개봉한 뤼크 베송 감독의 ‘도그맨’은 1만여명(6.3%)이 관람해 3위에 올랐다. 디즈니 100주년 기념 애니메이션 ‘위시'(9천여명·6.4%), 김성수 감독의 ‘서울의 봄'(8천여명·5.7%), 김한민 감독의 ‘노량: 죽음의 바다'(4천여명·2.9%)가 그 뒤를 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