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솔로’ 18기 옥순(배우 진가현)의 민감 발언을 두고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73

SBS Plus·ENA ‘나는 솔로’ 18기 옥순이 영식의 연봉이 신경 쓰인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비판을 샀다.

지난 24일 방송된 ‘나는 솔로’에서는 18기 솔로 남녀들이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나는 솔로’ / SBS Plus·ENA

이날 영식은 옥순을 선택해 데이트를 했다. ‘극F’ 옥순은 ‘극T’ 영식과의 성향 차이에 대한 고민으로 힘들어했다.

옥순은 영식과의 데이트에서 무한 ‘MBTI 토크’를 가동했다. 옥순은 “가위에 눌려 숨을 못 쉬었다는 내 말에도 영식님은 ‘술 많이 먹었어?’라고 말했고, ‘설거지를 도와 달라’는 부탁도 들어주지 않았다”면서 영식의 냉철한 T의 성향과 자신의 감성적인 F 성향이 맞지 않음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내가 과거 반복해 왔던 연애의 모습을 영식님한테 지금 보고 있다. 그때의 연애를 되풀이할 것 같다는 두려움이 생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를 들은 영식은 “제가 맞춰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진심 어린 답을 내놨다.

이후 옥순은 숙소로 돌아와 영숙에게 “나 좀 속물같다. 영식님 연봉을 따지고 있더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영식은 7년 차 소방관이다.

옥순은 “나 너무 나빴지? 근데 그런 거 생각하니까 좀 그렇다. 영식님이 오빠로 안 느껴지고 동생으로 느껴진다”라고 솔직하게 말했고, 영숙은 “진짜 현실적이다”라고 말했다.

‘나는 솔로’ / SBS Plus·ENA

방송 이후 일각에서는 옥순의 발언에 대해 “현실적으로 따질 수 있는 문제지만 연봉이 적아서 동생 같다는 말은 좀 아닌 거 같다”, “조건 따질 거면 결혼 정보 회사에 가입했어야 하는 거 아닌가”, “상대방에 대한 배려가 없다” 등의 비난이 쏟아졌다.

이에 옥순은 “결혼할 상대이니 이것저것 고민한 것뿐이다”라고 해명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룹 블랙핑크 멤버 리사와 배우 김옥빈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던 18기 옥순은 배우 진가현으로 알려져 홍보성 출연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소속사 엠플레이스 측은 진가현이 2020년 11월부터 2022년 5월까지 소속 배우로 활동했으나 현재 연예 활동을 중단했으며 요식업을 시작했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