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독거 어르신 특별 초청 시사 → 임영웅, OST 수익 전액 ‘영웅시대’ 이름 기부

178

영화 ‘소풍’이 독거 어르신들을 위한 특별한 행사를 마렸다.

24일 영화 ‘소풍’ 측에 따르면 독거 어르신들 초청 특별 시사회가 오는 30일 15시, 부산 롯데시네마 광복에서 열린다. OST에 참여한 가수 임영웅은 부산연탄은행에 노래 ‘모래 알갱이’의 ‘소풍’ 음원 수익 전액을 영웅시대의 이름으로 특별 기부했다.

영화 ‘소풍’ 메인 포스터 / 롯데엔터테인먼트, ㈜에스크로드, ㈜로케트필름

이날 행사에는 ‘소풍’의 주인공인 나문희, 김영옥 배우와 김용균 감독이 무대인사로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롯데칠성음료와 부산의 대표 어묵브랜드 삼진어묵, 궁중병과 브랜드 만나당 제품으로 구성된 설 선물까지 제공해 따뜻함을 더할 예정이다.

영화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지간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 인생의 황혼기를 맞이한 친구들이 고향에서 다시 모여 남은 인생과 지나온 삶을 되돌아보는 특별한 시간을 그린다. 누구나 겪는 청춘과 황혼기를 나문희, 김영옥, 박근형 배우의 명연기로 표현해 더 큰 감동을 선사한다.

‘소풍’의 제목 손글씨와 헌정시로 함께한 나태주 시인이 “잠시 바람을 쐬며 야외를 거닐면서 휴식을 취하는 일”이라고 말한 것처럼, 우리네 인생을 ‘소풍’이라고 표현한 영화는 관객들에게 따뜻한 울림을 전할 예정이다.

영화 ‘소풍’ OST에 참여한 가수 임영웅 / 임영웅 공식 트위터

지난해 제28회 부산국제영화제 한국영화의 오늘-파노라마 섹션에 초청된 ‘소풍’은 총 4회 상영이 모두 매진을 기록한 바 있다. 특히 영화제 상영작 중 이례적으로 중장년층 관객들이 직접 예매해 객석을 가득 채우는 등 세 배우와 임영웅 자작곡 ‘모래 알갱이’의 시너지를 확인했다.

개봉 전부터 높은 관심을 받는 영화 ‘소풍’은 다음 달 7일 개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