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간 모은 재산 다 사라졌다” 개그우먼 출신 사업가 진주에게 무슨 일이…

250

개그우먼 출신 이진주(이건애)가 전 재산을 사기당하는 피해를 봤다고 털어놨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부친까지 세상을 떠나면서 큰 슬픔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사업가로 활동 중인 개그우먼 출신 이진주 / 이진주 인스타그램

이진주는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게재, “세상에서 가장 슬프고 안 좋은 일들이 많이 일어났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머니가 하늘나라에 가시면서 유산으로 남겨 주신 아파트와 아버지가 살고 계셨던 부산 아파트까지 집 2채를, 속임수에 당해 한순간에 영화처럼 모두 잃었다. 20여 년간 모아둔 재산과 돈이 모두 사라졌다”고 밝혔다.

그는 “(이 일로) 내가 힘들어할 때 아버지가 그런 나를 보시고 마지막까지 심적으로 고통스러워하셨다. 그러다 하늘나라로 가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혼자가 됐고 더 이상 나를 걱정해 주는 가족이 없다는 사실에 죽을 만큼 너무도 슬펐다”라며 “나와 함께 똑같은 피해를 본 사람이 많다. 내가 당한 일도 힘들지만, (그게) 더 슬픈 일”이라고 말했다.

사기 피해를 당한 데 이어 부친상을 겪은 이진주 / 이진주 인스타그램

힘든 마음을 겨우 추스른 이진주는 “앞으로 그분들(사기 피해자)을 먼저 돕고 피해복구에 큰 힘을 보탤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나는 잃을 것이 더 이상 없지만 지켜야 할 것이 더 많이 생겼다. 한국에 있는 많은 친구가 함께 있어 줬고, 필리핀 친구들도 ‘빨리 성공해야 한다’며 응원해 주고 도와주고 있다. 많은 재산을 잃었지만, 지금 내 주변에 더 가치 있고 소중한 사람들이 함께하고 있다는 것을 진심으로 알게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나는 괜찮다. 멘털(정신)을 잘 붙잡고 지금처럼 열심히 일해서 성공하는 모습으로 보답하겠다. 믿고 지켜봐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이진주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동료와 팬들은 댓글을 통해 응원의 말을 건넸다.

코미디언 심진화는 “다 잘 될 거야. 나쁜 사람은 벌 받을 거야. 힘내줘서 고마워”라며 위로했고, 배우 장민영은 “힘내요 언니…”라며 그를 토닥였다. 네티즌도 “앞으로 좋은 일만 있을 거예요”, “건강이 우선이에요. 건강 잘 챙기고 힘내세요”, “기운 차리길…”,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잘 해결해 나갈 수 있을 거예요”라고 했다.

세계적인 복싱 선수 출신 매니 파퀴아오와의 친분으로 그의 생일 파티에 참석한 이진주. (왼쪽부터) 파퀴아오, 이진주, 징키 파퀴아오(파퀴아오 부인) / 이진주 인스타그램

한편 고등학교 3학년생 시절부터 개그우먼으로 활동한 이진주는 1993년 SBS 드라마 ‘공룡선생’ 등에 나와 얼굴을 알렸다.

현재 따로 방송 활동은 하지 않고 있으며, 스포츠 에이전시, 광고대행사 등을 운영하는 사업가로 활동 중이다. 그 영향인지 가수, 배우 등 연예인은 물론 전 세계에 스포츠 스타 등과 친분을 자랑, 화려한 인맥을 보유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