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200억 자사주 매입했다

100

YG엔터테인먼트는 설립자인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가 2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했다고 23일 공시했다.

이로써 양 총괄 프로듀서의 지분율은 16.8%에서 19.3%로 증가했다.

양현석 YG 총괄 프로듀서 /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는 이번 자사주 매입을 통해 주주가치를 제고하는 한편, 올해 준비하고 있는 사업과 회사의 성장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YG 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12월 블랙핑크와 그룹 활동에 대한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또 데뷔와 동시에 전 세계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는 걸그룹 베이비몬스터의 2월 1일 두 번째 신곡, 4월 1일 첫 미니 앨범을 발매를 공식화했다.

YG는 이러한 촘촘한 로드맵으로 베이비몬스터의 본격적인 국내외 활동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YG엔터테인먼트 / YG엔터테인먼트

보이 그룹 트레저는 3월 초까지 예정된 두 번째 대규모 일본 투어 마친 후 신곡 준비에 돌입해 올해 말까지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가동한다.

YG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 현지 오디션을 통해 선발한 글로벌 신인, 발굴 육성을 프로젝트를 본격화해 올해 안에 한 팀 이상의 신인 그룹을 발표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올해 아티스트의 다양한 활동 및 글로벌 마켓 공략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해 지속적인 주주 가치를 제고할 것”이라며 “이번 양현석 총괄 프로듀서의 자사주 매입이 이러한 의지와 노력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