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내 소리 지르다 실신해 목소리 떨림 생겼다는 여배우

137

김서형

작년 종영한 ENA 드라마 ‘종이달’은 숨 막히는 일상을 살던 여자 ‘유이화’가 은행 VIP 고객들의 돈을 횡령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되는 서스펜스 드라마인데요.

주인공 유이화 역할을 맡은 김서형은 6년 전 일본에서 제작된 ‘종이달’의 원작 영화를 접한 후 작품에 푹 빠졌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해당작을 한국에서 누가 리메이크를 할 것인지, 누가 판권을 가지고 있나 직접 수소문했을 정도였다고 하는데요.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가지고 연기한 김서형의 섬세하고 입체적인 연기는 시청자들의 극찬을 받았습니다.

1994년 KBS 16기 공채 탤런트로 연예계에 데뷔한 배우 김서형, 배우로서 이름을 널리 알린 작품은 바로 2008년도 출연한 SBS 드라마 ‘아내의 유혹’이었습니다.

극 중에서 악역 캐릭터인 신애리를 연기한 김서형, 작품 속에서 쉬지 않고 내내 소리를 지르는 연기를 펼쳤는데요. 무려 30신 내내 샤우팅을 했다는 그녀, 결국 실신해 병원에 실려 가게 됩니다.

덕분에 촬영 스케줄이 꼬이고 난리가 났었다고 하는데요. 퇴원하다가 다시 쓰러져 결국 휠체어를 타고 촬영장에 돌아갔다고 해 놀라움을 선사하기도 했으며, 이후 목소리가 떨리는 증상이 생겼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배우로서 발성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크나큰 단점이 될 수도 있지만 김서형은 특유의 탄탄한 연기력과 카리스마로 오히려 대중들에게 배우로서 존재감을 단단히 각인시켰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