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과 ‘전우치’의 만남… 강동원 깜짝 생파 준비한 여배우 (+사진)

90

배우 김태리가 강동원의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깜짝 등장했다.

지난 18일 서울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 2부 무비토크가 개최됐다.

영화 ‘외계+인’ 2부는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는 가운데 미래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

김의성-강동원-김태리-최동훈 감독 / CJ ENM

이날 현장에는 최동훈 감독 전작 ‘전우치’에서 매력적인 도사로 활약한 강동원이 게스트로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원조 도사를 연기한 강동원은 “영화 속에서 와이어를 활용한 ‘무륵’ 역 류준열의 다채로운 액션을 보며 고생이 많았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외계+인’에서 탐나는 역할이 있느냐는 질문엔 “이 영화는 정말 캐릭터의 향연이다. 잘할 수 있겠다 하는 건 모르겠고, 탐나는 캐릭터는 많다”라며 “눈먼 검술사 능파(진선규)도 좋고, 무륵은 전우치와 비슷하니 다른 걸 한다면 썬더(김우빈)도 좋다. 썬더의 미덕은 싸울 때 CG가 싸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원-김태리 / CJ ENM

최동훈 감독은 “‘전우치’에서는 ‘전우치’가 왕을 농락하는 장면이 조선과 현대를 관통하면서 이어지며, ‘외계+인’은 조선보다는 더욱 먼 과거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 고려로 설정했다. 고려는 조선시대보다 화려한 의상을 입으며 개인적인 사회 분위기를 가지고 있는데 그런 부분을 작품에 녹이고 싶었다”며 두 영화의 비슷하면서도 다른 매력을 전했다.

무비토크 당일이 생일이었던 강동원을 위해 깜짝 생일 파티가 진행된 가운데, 몰래 온 게스트로 등장한 김의성과 케이크를 들고 입장한 김태리로 인해 현장은 더욱 뜨거운 열기를 더했다.

강동원은 “이렇게 만나게 되어서 즐거웠고 ‘외계+인’ 2부 많이 사랑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동훈 감독은 “강동원을 비롯해 ‘외계+인’에 나오는 훌륭한 배우들과 영화를 찍을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다. 이 영화를 보러 와주신 관객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이 영화가 여러분의 기억 속에 조금이라도 더 오래 남는 영화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외계+인’ 2부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