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빨리 회복하길…” YG엔터테인먼트가 1억 원을 플렉스 하는 방법

118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가 학대 피해 아동의 정서적 안정과 건강한 성장을 위한 기부금 1억 원을 지원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YG에 따르면 최근 서울 합정동 신사옥에서 YG 황보경 공동대표, 세이브더칠드런 정태영 총장과 김희권 대외협력 부문장이 참석한 가운데 ‘세이브더칠드런 학대피해아동 음악치료 지원 사업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YG엔터테인먼트

이날 전달된 기부금은 국제아동권리 NGO 세이브더칠드런 산하 아동보호전문기관 4개소(서울·부천·안산·울산) 운영에 사용될 예정이다. 특히 음악치료실을 구축해 음악치료, 언어·놀이 치료를 통한 심리치료 등 학대 피해 아동을 위한 맞춤형 치료 프로그램을 운영할 방침이다.

또 YG와 세이브더칠드런은 ‘학대 피해 아동 음악치료 지원사업’을 통해 학대 피해 아동의 학대 후유증 감소를 통한 정서적 안정 및 건강한 성장 발달을 도모하고 아이들이 일상생활로 잘 복귀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YG 측은 “음악으로 아동청소년들의 건강한 성장을 지원하고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뜻깊은 기회를 갖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힘든 일을 겪은 아이들이 하루빨리 일상으로 회복할 수 있길 진심으로 바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YG엔터테인먼트

YG는 지난 2018년 세이브더칠드런과 사회공헌프로그램 ‘WITH’ 캠페인을 공동 운영하며 처음 인연을 맺었다. 이를 통해 소속 아티스트와 함께 한 해 동안 전 세계 아동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알리고, 아동권리 증진에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캠페인 홍보활동을 펼친 바 있다.

한편 YG에는 블랙핑크(제니, 지수, 리사, 로제), 위너(강승윤, 송민호, 이승훈, 김진우), 악뮤(이찬혁, 이수현), 트레져, 베이비몬스터, 젝스키스 은지원, 배우 김희애, 차승원, 최지우, 장현성, 유인나, 정혜영, 유승호, 수현, 이성경, 장기용, 이수혁, 경수진, 카라 한승연, 손나은, 서정연, 진경, 갈소원, 박소이, 이호정, 강희, 주우재, 이주명, 박형섭 등이 소속돼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