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윤과 ‘이혼 조정’ 최동석, 오늘(20일) 갑작스럽게 가족 사진 공개

150

KBS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동석이 가족 관련 글을 올렸다.

KBS 30기 공채 아나운서 동기로 만나 결혼 후 슬하에 두 자녀를 뒀던 두 사람 / 최동석 인스타그램

최동석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녀와 함께한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아이들 사진과 함께 “어제 드디어 아이들이 집에 왔어요. 두 달 반이 훌쩍 넘었네요. 아이들을 제대로 만난 것이요”라며 “주말 동안 저는 세상에서 제일 행복할 예정”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최동석의 아들과 딸이 담겼다.

최동석의 두 아이들 / 최동석 인스타그램

앞서 최동석은 같은 KBS 아나운서 출신 박지윤과 결혼 14년 만에 이혼을 발표했다. 두 사람은 2004년 KBS 아나운서 30기로 입사해 5년 연애 끝에 2009년 결혼했다. 슬하에는 1남 1녀를 뒀다.

그러나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30일 제주지방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

당시 박지윤은 “오랜 시간 우리 가족을 지켜봐 주고 아껴준 분들에게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돼 죄송한 마음이 앞선다”라며 “오래 고민 끝에 최동석과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진행하게됐다”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