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동자 45%만 보여” 박명수, ‘수술’ 준비 소식 전해졌다

87

개그맨 박명수가 병원에 방문해 수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명수 / 박명수 SNS

18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는 DJ 박명수가 청취자들과 고민 상담 토크 시간을 가졌다.

이날 한 청취자는 “남편이 안검하수 수술을 하더니 이제 눈매 교정을 하고 싶다고 한다”며 “어떻게 말해야 할지 고민이다”고 전했다.

청취자의 고민을 들은 박명수는 “저도 안검하수 수술하려고 준비하고 있다”며 깜짝 고백했다.

박명수는 “나이를 먹으니까 눈이 반밖에 안 떠진다. 보통은 검은 눈동자가 70% 이상은 보여야 한다고 하더라”고 걱정했다.

그는 “저는 (얼굴에서 눈동자가) 45%밖에 안 보인다. 그러니까 안검하수 수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이 하나에 손을 대면 또 하고 싶다. 눈매 교정을 하면 또 쳐진 것 같아서 실로 당기고 싶어진다. 사람 마음이 그렇다. 그러니까 안검하수 수술까지만 하시고, 눈매 교정은 안 하시면 좋겠다”고 청취자의 고민에 해결책을 제시했다.

박명수는 “굳이 (눈매 교정을) 하실 필요가 있을까 싶다. 여유가 되면 하시는 거지만 저라면 안검하수 수술만 하겠다. 너무 (얼굴에) 손대지 마시라”고 조언했다.

박명수가 수술을 고려하고 있는 안검하수는 눈꺼풀처짐으로 불리는 피부 증상이다. 유전, 노화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윗 눈꺼풀의 높이가 낮아져 눈동자를 덮게 되는 현상을 뜻한다.

안검하수 증상이 있을 경우 눈이 정면을 바라본 상태에서 눈꺼풀이 쳐지게된다. 안검하수 증상이 심할 경우 졸려 보이고 답답해 보이는 인상을 줄 수 있다. 특히 심한 경우 시야가 일부 제한된다는 점에서 운전 등 실생활에서도 불편을 줄 수 있다. 피부 절개 및 쌍커풀 수술 등 다양한 방법으로 치료가 이뤄지고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