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한소희 하차한 드라마…결국 대본은 이 ‘여배우들’에게로 (+캐스팅)

120

배우 김고은이 새 드라마 ‘자백의 대가’ 합류를 검토중이다.

김고은, 전도연 / 뉴스1

17일 스타뉴스, 뉴스1 등에 따르면 김고은은 새 드라마 ‘자백의 대가'(극본 권종관, 연출 이정효) 캐스팅 제안을 받고 출연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백의 대가’는 두 여성 주인공을 중심으로 흘러가는 서사극이다. 살인사건을 둘러싼 두 여성의 핏빛 연대기를 그린 작품이다.

앞서 ‘자백의 대가’는 전도연이 여자 주인공으로 합류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고은 역시 합류하게 된다면 전도연과 함께 극을 이끌 투톱 여자 주인공 캐릭터를 맡게된다.

‘자백의 대가’는 캐스팅 단계에서 난항을 겪었다. 애초 배우 송혜교·한소희가 시나리오를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했지만 내부 사정으로 인해 결국 드라마 제작 단계에서 하차하게됐다.

송혜교, 한소희 / 뉴스1

이후 새롭게 바뀐 ‘자백의 대가’팀은 전도연, 김고은에게 러브콜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전도연, 김고은은 이미 2015년 박흥식 감독의 영화 ‘협녀, 칼의 기억’에서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만약 두 배우가 ‘자백의 대가’에 합류하게 되면 두 번째 연기 호흡을 맞추게 되는 셈이다.

김고은은 2월 개봉 예정인 오컬트 스릴러 영화 ‘파묘’로도 관객들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다.

한편 새 드라마 ‘자백의 대가’는 편성 플랫폼을 논의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