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많이 벗겼다” 장윤주, 과거 모델 활동 시절 ‘노출 강요’ 상처 고백

103

모델 장윤주가 과거 과도한 노출 강요로 괴로웠다고 고백했다.

장윤주 / 뉴스1

17일 모델 이소라의 유튜브 채널 ‘슈퍼마켙 소라’에는 장윤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영상 속 장윤주는 이소라와 모델 활동 당시 겪었던 감정들과 함께 노출 관련 겪었던 에피소드들을 털어놓았다.

이소라는 “패션쇼만 하면 노출이 심한 옷을 입었다”며 “하루는 미니멀한 속옷 위에 완전 오픈된 화이트 드레스를 입었다”고 다소 민망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과거 노출 강요로 인해 상처 받았다는 장윤주 /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
장윤주 / 보그 코리아
장윤주 / 비비안
장윤주 / 보그 코리아
장윤주 / 장윤주 인스타그램

그는 “하필 (패션쇼장에) 조인성이 있었다. 민망해서 몸을 돌리니 정우성이 있었다. 너무 떨려 로봇처럼 걸었다. 나중에 엄정화과 왜 왼발, 오른발 같이 걸었냐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장윤주 역시 “나도 그랬다. (나를) 많이 벗겼다”고 고백했다.

그는 “어릴 땐 상처였다. 내 몸이 예쁜 건 알겠지만, (직업 상) 노출을 강요 받을 때가 많았다. 20대 초반엔 어떻게 컨트롤 해야 하나 싶었는데 이왕 할거면 예술로 받아들여서 ‘멋있게 하자’라는 쪽으로 마인드가 바뀌더라”고 성숙한 모습을 보여줬다.

장윤주는 출산 후에도 날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법에 대해 “아이를 낳은 후에는 그동안 하던 운동만으로 안되더라. 유산소를 시작으로 밸런스 운동, 근력 운동을 많이했다. 이제 습관이 돼서 운동을 안하면 몸이 아프다. 음식은 위에 어느 정도 차면 멈추고, 야식 등 먹는 걸로 스트레스를 푸는 행동은 안한다”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