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기대상’ 여자 신인상 서지혜, 과거 고백하며 눈물… 남자 수상자는 이원정·추영우

273

배우 이원정, 서지혜, 추영우가 ‘2023 KBS 연기대상’ 신인상을 수상했다.

배우 이원정(왼쪽부터), 서지혜, 추영우 / KBS2

‘2023 KBS 연기대상’은 31일 서울 영등포구 KBS 신관에서 열렸다. 진행은 방송인 장성규, 배우 로운, 설인아가 맡았다.

남자 신인상은 ‘어쩌다 마주친 그대’ 이원정과 ‘오아시스’ 추영우가 수상했다.

이원정은 “진짜 받을 줄 몰랐는데 감사하다. 어렸을 때 꿈만 꿨던 무대에 서 있다는 게 감격스럽다. 너무 떨린다. 부모님, 할아버지, 미국에 있는 누나 사랑한다”며 “배우가 되기 전 정말 좋은 사람이 되겠다. 정말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추영우는 “좋은 작품을 할 수 있게 이끌어 준 감독, 작가님, 같이 연기한 선배님들 감사드린다. 더 열심히 하라고 주신 상으로 알고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 2024년엔 몸도 마음도 건강하셨으면 좋겠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며 객석을 향해 큰절을 했다.

여자 신인상은 ‘어쩌다 마주친 그대’ 서지혜가 받았다.

서지혜는 “연말 시상식을 보면서 내가 저기에 나갈 수 있을까? 생각했던 적이 있다, 말도 안 되는 꿈이라고 생각했는데 올해 제가 여기 서 있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자기 자신을 사랑하고 당당한 사람이 여기 서는 거라고 생각했다, 전 제 자신을 정신적으로 많이 괴롭혔다. 배우를 할 자격이 있나, 이 역할을 맡을 자격이 있나 고민도 했다”면서 “그 모든 고민이 지금의 저를 만들었다고 생각한다. 매번 힘들게 버텨왔던 제 자신에게 고맙다고 이야기하고 싶다. 배우로서 진정성 있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부모님에게 자랑스러운 딸이고 싶다”라면서 눈물을 보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