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정식 데뷔 전 파격대우… 뉴진스, 일본 레코드 대상 2관왕

134

그룹 뉴진스가 일본 최고 권위 음악 시상식에서 2관왕에 올랐다.

31일 소속사 어도어에 따르면 뉴진스는 전날 오후 5시 30분부터 생방송으로 진행된 일본 TBS ‘제65회 빛난다! 일본 레코드 대상'(이하 ‘일본 레코드 대상’)에서 우수작품상과 특별상을 받았다.

우수작품상은 그해 발표된 곡 가운데 대중에게 큰 인기를 얻은 곡에 주어지는 상이다. 이 부문에서는 ‘디토'(Ditto)가 외국 곡 사상 첫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뉴진스 / 어도어

뉴진스는 이날 대상 후보에 오르기도 했다. 1959년 시작된 해당 시상식에서 지금까지 대상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린 해외 아티스트는 뉴진스가 유일하다.

특별상은 그해 화제가 된 아티스트나 노래에 주는 상이다. 올해 이 부문에서 수상한 해외 아티스트는 뉴진스가 유일하다. 뉴진스는 올 들어서만 ‘디토’ ‘OMG’ ‘하입보이'(Hype Boy)까지 3곡을 일본레코드협회 스트리밍 플래티넘 인증에 올려놨다.

뉴진스는 소속사를 통해 “이렇게 의미 있는 상을 받고 대상 후보까지 오르게 돼 정말 기쁘고 감사하다”며 “‘서머소닉’ 등 올해 일본에서 한 여러 무대들이 기억에 남는다. 앞으로 더 노력하고 성장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 ‘버니즈'(Bunnies·팬덤 이름) 늘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뉴진스는 이날 수상과 함께 대상 후보 아티스트 중 유일하게 3곡의 완곡 무대를 꾸몄다. 한 해 동안 최고의 활약을 펼친 여러 아티스트들이 나오는 무대에, 아직 일본에서 정식 데뷔하지 않은 해외 아티스트에게 이러한 기회가 주어지는 것은 상당한 파격 대우로 알려졌다.

한편 뉴진스는 31일 오후 7시 20분부터 진행되는 일본 최대 연말 가요제 NHK ‘홍백가합전’에도 특별 초청 가수로 합류해 2023년 대미를 장식한다. 뉴진스는 ‘홍백가합전’에서 ‘OMG’, ‘Ditto’, ‘ETA’ 스페셜 메들리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