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연예대상’ 신인상 신기루의 수상 소감이 박나래·신동을 오열케 했다

5637

개그우먼 신기루의 ‘2023 SBS 연예대상’ 신인상 수상 소감이 감동을 자아냈다.

개그우먼 박나래(왼쪽부터), 신기루, 가수 신동 / SBS

신기루는 30일 오후 방송된 ‘2023 SBS 연예대상’에서 ‘덩치 서바이벌-먹찌빠’로 토크 버라이어티 부문 신인상을 수상했다.

큰 감격에 무대에 올라가지 못하고 한동안 눈물을 쏟은 신기루는 “계단이랑 오르막 구간을 싫어하는데 여긴 꼭 한번 올라가 보고 싶었다. 올해 43살이고 데뷔 19년째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하고 싶은 순간보다 관두고 싶은 순간이 훨씬 더 많았다. 정말 포기 하고 싶고 이 꼴 저 꼴 안 보고 그만할까 생각도 많이 했다. 그래도 부족한 게 열심히 하지 않고 부끄러운 것보다 낫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했다”라고 눈물을 보였다.

신기루는 “앞에 선배님들과 동료들이 많은데 다들 너무 고맙다. 사랑받으며 TV에 나오는 걸 갈망하면서 원망도 많이 했다. 오늘만큼은 감사할 분들이 많다”라며 ‘먹찌빠’ 스태프와 출연진에게 공을 돌렸다.

그러면서 “열심히 달려보겠다. 사람들이 저한테 2류, 3류라고 많이 얘기했다. 이런 류의 사람도 있다고 생각해 주시고 편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 오늘은 저한테 칭찬을 좀 해주고 싶다. 열심히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신기루의 수상 소감에 ‘먹찌빠’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개그우먼 박나래, 슈퍼주니어 신동 역시 눈물을 흘렸다.

+1
16
+1
3
+1
5
+1
3
+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