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연자 폭로로 ‘조작 방송’ 의혹 터진 ‘고딩엄빠4’…입장 밝혔다

231
지난달 29일 방송된 ‘고딩엄빠4’에 출연한 한국인 남편 이동규 / MBN ‘고딩엄빠4’

MBN ‘고딩엄빠4’ 제작진이 우크라이나 출신 아내 알라와 함께 출연한 한국인 남편 이동규의 방송 조작 폭로에 반박했다.

‘고딩엄빠4’ 제작진은 29일 공식입장을 통해 “출연 과정에서 출연자와의 미팅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라며 “출연자들과 오랜 시간 대화를 나누며 이들이 직면한 문제 중 가장 큰 고민을 정하고, 그 고민이 잘 나타나는 평소 생활 그대로 촬영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일상 VCR 촬영 전부터 촬영 내용에 대해 출연자와 충분히 상의하고 있으며 해당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까지 함께 고민한다. 편집 후에는 스튜디오에서 출연자가 편집본을 직접 시청하고 MC 및 전문가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모든 녹화가 끝난 이후에는 스튜디오 촬영 당시 피드백까지 반영해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제작진이 임의로 상황을 연출한다는 것은 불가능”이라며 “제작진은 태어난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어린 부모들의 사연을 경청하며 출연자가 가진 고민과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 앞으로도 출연자들에 대한 관심과 따뜻한 응원 부탁드린다”라고 강조했다.

한 SNS 계정에 달린 이동규의 해명 댓글 / 인스타그램

앞서 이동규는 지난달 29일 방송된 ‘고딩엄빠4’에서 알라와 함께 출연해 싸우던 중 “아이는 두고 너만 우크라이나로 돌아가”라는 등의 폭언을 했다.

이후 해당 내용이 논란이 되자 한 SNS에 올라온 영상 댓글에 “방송상 상당 부분 연출인 걸 감안하셔야 한다. 제 평소가 공격적이기는 해도 욕하는 장면, 우크라이나로 돌아가라는 장면은 제작진과 합의를 보고 연출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