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사망, 김이나 추모 글이 역겹습니다”…조회수 폭발 글 (전문)

7658

작사가 김이나가 고(故) 배우 이선균을 추모하며 쓴 자조적 글이 일부 네티즌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이들은 김이나의 추모 글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작사가 김이나 / 연합뉴스

지난 27일 커뮤니티 엠엘비파크에는 김이나의 추모 글을 비판한 게시글이 올라왔다. 제목은 ‘저는 김이나가 지금 같은 시기에 쓰는 저런 글을 혐오한다’였다.

해당 글은 28일 더쿠 등 주요 커뮤니티로 캡처돼 확산됐고 10만 뷰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큰 주목을 받았다.

글쓴이는 김이나의 자조적 추모 글을 직설적인 말로 신랄하게 비판했다.

글쓴이는 “김이나의 글은 추모와 자아비판을 같이 담는 것 같으면서도 그 안에 교묘하게 자신을 드러낸다. 추모하고 싶으면 간단히 추모한다고 쓰면 될 일이다. ‘나는 이렇게 반성하는데 너희는 어때?’ 이런 식의 (김이나) 화법은 솔직히 역겹다”라며 일침을 놓았다.

이어 “대부분의 대중은 ‘허 거참 이선균 사람 좋게 봤는데 저런…’ 이런 반응이다. 뭐 굳이 이어폰을 몰래 꽂아 듣고 누가 보기라도 할까 봐 몰래몰래 그런 가십을 소모하던 자신을 반성한다고요? 그럼 자신만 반성하면 된다”라고 지적했다.

글쓴이는 “대중의 관심으로 먹고사는 사람이 이런 일이 터질 때마다 이런 식으로 관조적인 척 태도를 보이는 것을 저는 싫어한다. 김이나 작사가는 ‘미안해서 감히 추모도 못 하겠다는 마음’을 굳이 인스타에 X지르는 그 관종력이 저는 역겹다”라고 직격했다.

이어 “감성이 충만할 때 이런 글을 쓰면 사람들이 ‘좋아요’ 눌러주겠다 싶은 그 마음은 이해하지만 타이밍이 공교롭다. 저는 그게 싫다”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엠엘비파크에 올라온 해당 게시글 전문이다.

자조적인 척하면서도 글 내부에는 어쩔 수 없는 꾸밈이 들어간 글 말입니다. 관조라는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이선균이 사회적으로 지탄받을만한 일을 한 것은 맞잖아요. 다만 그게 죽음으로 갚아야 하는 죄라고는 저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김이나 같은 글은 추모와 자아비판을 같이 담는 것 같으면서도 그 안에 교묘하게 자신을 드러냅니다. 일상의 절대 대부분의 시간을 감성으로 가득 채워 작사해야 하는 입장인 것은 이해합니다.

하지만 추모를 하고 싶으면 간단히 추모한다라고 쓰면 될 일입니다. 마치 제3자들의 열린 귀로 들어온 가십을 돌아본 사람들까지 다 끌고 들어가 나는 이렇게 반성하는데 너희는 어때? 식의 화법은 솔직히 역겹습니다.

사람의 두 귀는 입처럼 닫지 못합니다. 방송 매체에서 허구헌 날 떠들어대는 걸 귀를 닫을 수 있는 시대가 아니잖아요.

대부분의 대중들은 허 거참 이선균 사람 좋게 봤는데 저런… 이런 반응입니다. 뭐 굳이 이어폰을 몰래 꽂아듣고 누가 보기라도 할까 봐 몰래 몰래 그런 가십을 소모하던 자신을 반성한다고요?

그럼 자신만 반성하면 됩니다. 악플러들은 또 그 사람들 틈바구니에서 사법적으로 처리하면 될 일이고요.

열린 귀로 들어오는 이야기가 X똥 같다고 매번 조선시대 영조 마냥 귀를 닦을 수도 없고 그럴 필요도 없는 세상입니다.

막말로 김이나 작사가도 반 연예인 아닙니까? 사람들이 죄다 귀를 닫고 입만 닫고 살았다면 그 사람이 작사가인지 인플루언서인지, 현명한 남자의 와이프인지 알게 뭡니까.

그 글의 속내에 담긴 교묘한 내려봄이 저는 역겹습니다. 제가 베베꼬인 인간이고 문해력부족한 인간이라 하셔도 할 수 없습니다.

대중의 관심으로 먹고 사는 사람들이 이런 일 터질 때마다 이런 식으로 관조적인 척 태도를 보이는 것을 저는 싫어합니다.

그냥 있는그대로 보고 싶은 겁니다. 이선균이 뭐 떳떳한 행동한 건 아니네. 근데 죽을 정도는 아닌데 그 사람 참 아쉽게 됐네. 일반 대중들은 그냥 아마 다 저 스탠스일 겁니다.

근데 김이나 작사가는 뭔데 그런 사람들까지 다 싸매가지고 ‘미안해서 감히 추모도 못하겠는 마음’을 굳이 인스타에 X지르는 그 관종력이 저는 역겹네요.

감성이 충만할 때 이런 글을 쓰면 사람들이 좋아요 눌러주겠다 싶은 그 마음은 이해합니다만, 타이밍이 공교롭습니다. 저는 그게 싫다는겁니다.

사람의 글은 꾸미면 반드시 티가 납니다. 일생을 감성적으로 산다면 좋을 일이지요. 꽃밭에 뒹굴면서 가끔 풍겨오는 거름 똥내에 슬픈 일이라 이야기할 수 있으면 전 바람직한 삶이라 봅니다.

근데 그 거름 똥내 싫다 그 냄새 좀 안 나게 해라 이성이 감성을 집어 삼켜버린 다수의 수근거림도 저는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선균 씨의 죽음은 유감입니다.

김이나가 27일 인스타그램에 올린 추모 글에는 일침 댓글도 달렸다.

이 댓글을 작성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사람들은 생각보다 연예인 가십에 대해 관심이 없다. 뉴스에 나오는 보도만 잠깐 보고 말 뿐이다. 이어폰까지 끼고 녹취록 영상을 찾아 듣는 사람은 김이나 씨 정도밖에 없으니까 혼자 마음속으로 반성하시면 될 것 같다”라고 비판했다.

일부 네티즌에게 질타받자 김이나는 28일 해당 추모 글을 삭제한 상태다.

다음은 이선균 사망 관련 김이나의 추모 글 전문이다.

김이나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이선균 추모 글과 일침 댓글 내용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2
+1
2
+1
4
+1
0
+1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