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의 선택은 나빴다” 여대 출신 아나운서, 작심 발언

172

MBC 여성 아나운서가 배우 이선균의 사망에 의견을 냈다.

27일 아나운서 이선영(36)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긴 글을 남겼다.

이날은 이선균이 차량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된 날이다.

이선영은 “고 이선균 씨 죽음과 관련해 고인이 어떤 마음이었는지 알 길은 없지만, 나는 KBS의 그 단독 보도를 짚고 싶다”며 말을 꺼냈다.

이선영은 숙명여대 경영학과 출신으로 2017년 MBC에 입사했다. / 이선영 인스타그램

KBS는 이선균 사망 전, 이 씨와 유흥업소 여성 A씨간 은밀한 대화 내용을 일부 보도한 바 있다.

녹취록에 따르면 이 씨는 “나도 너 좋아해, 알아?”라고 말했다. A씨는 “몰라. 표현을 안 하니까”라고 답했다.

이선영은 “유흥업소 실장이라는 모씨와의 통화에서 오고 간 은밀한 대화. 고인의 행동을 개별적으로 비난할 수는 있겠다. 하지만 그 보도가 어떤 사람의 인생을 난도하는 것 외에 어떤 보도 가치가 있었는지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고 이선균 영정 사진 / 뉴스1

이어 “리포트라는 이름으로 쓰인 그 칼은 고 이선균 씨만을 향한 것이 아니라 선량한 피해자인 그의 아내와 아이들도 찔러 생채기를 냈을 것이며 디지털 시대에 영구적으로 박제되어 영영 낫기 힘들게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선택은 나빴다. 남겨진 가족들은 어쩔까 걱정이다. 부디 주위 사람들이 잘 지켜주기를 바랄 뿐이다. 그의 연기를 좋아했었는데. 명복을 빈다..”라고 말했다.

이선영 아나운서는 KBS의 보도 행태를 SNS 글로 비판했다. / 이선영 아나운서

이선영은 자신의 글을 캡처해 인스타그램에도 남겼다.

고 이선균은 유흥업소 여성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의 수사를 받고 있었다. 그러다 27일 자신의 차량 안에서 극단적 선택을 해 숨진 채 발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