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봄’ 북미서도 터졌다…매출액 100만달러 돌파

67

최근 극장가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천만 영화’ 반열에 오른 영화 ‘서울의 봄’이 북미 관객의 마음도 사로잡았다.

배급사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는 ‘서울의 봄’의 북미 매출액이 100만 달러(약 13억 원)를 돌파했다고 27일 밝혔다.

극장에서 상영 중인 ‘서울의 봄’ / 연합뉴스

매출액 91만 달러를 기록한 ‘범죄도시3’를 넘어 올해 북미에서 개봉한 한국 작품 중 최고 흥행작이 됐다.

한국 영화가 북미에서 매출액 100만 달러를 넘긴 것은 ‘범죄도시2’에 이어 약 1년 만이다.

지난달 말께 미국 로스앤젤레스(LA) 3개 극장에서 상영을 시작한 ‘서울의 봄’은 점차 관객의 입소문을 탄 결과 현재 50여 개 극장에서 현지 관객을 만나고 있다.

배급사는 “미네소타, 앨라배마 등 한인이 거의 없는 지역에서도 극장이나 배급사에 ‘서울의 봄’ 상영 문의와 극장 대관 요청이 이어지는 중”이라고 전했다.

‘서울의 봄’은 국내에서도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전날 12만 8000여 명(매출액 점유율 36.2%)을 모아 1위인 ‘노량: 죽음의 바다'(13만 6000여 명, 37.9%)에 이어 근소한 차이로 박스오피스 2위에 올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