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고 다치고 구르고 난리 난 ‘배우들’ 모습 공개됐다

118

김태리·류준열 화려한 액션 현장 ‘외계+인’ 2부의 촬영장

2024년 1월10일 개봉하는 ‘외계+인’ 2부가 전편보다 더욱 화려해진 볼거리로 관객을 찾아온다.

영화 ‘외계+인’ 2부(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는 치열한 신검 쟁탈전 속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면서 미래로 돌아가 모두를 구하려는 인간과 도사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제작진이 개봉에 앞서 공개한 촬영 현장 모습에서는 류준열과 김태리 김우빈 등 주연 배우들이 캐릭터에 몰입한 순간부터 진지하게 고민하는 표정까지 엿볼 수 있다.

먼저 류준열은 자신의 정체를 의심하는 도사 무륵의 새로운 면모를 보인다.

모두를 지키기 위해 미래로 돌아가려는 이안을 연기하는 김태리가 모니터링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은 2부에서 한층 더 섬세한 감정 연기를 펼칠 그의 활약을 예고한다.

이어 최동훈 감독과 소통하고 있는 김우빈의 모습은 미래로 돌아갈 시간의 문을 여는 썬더를 특유의 능청스러움으로 소화한 그의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모니터링을 하고 있는 이하늬는 외계인의 비밀을 파헤치며 새롭게 활약할 캐릭터 민개인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요괴를 쫓는 두 신선 흑설, 청운 역의 염정아과 조우진부터 외계인 죄수 자장 역의 김의성, 맹인 검객 능파 역의 진선규까지 배우들이 배역에 몰입한 모습 또한 엿볼 수 있다.

(사진제공=CJ EN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