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 폭발한 16기 영숙 “너, 내 얼굴로 돈 많이 벌었냐?” 공개 저격

116

SBS Plus·ENA ‘나는 솔로’ 두 번째 돌싱특집 출연자 16기 영숙이 자신의 영상을 무단 업로드한 유튜버에게 경고했다.

지난 26일 영숙은 자신의 SNS 스토리에 “여러분. 우리 얼라님들 내 영상 그대로 갖다 쓰고는 또 돈 번다. 신고 많이 부탁드린다”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16기 영숙 / 영숙 인스타그램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영숙의 라이브 방송을 편집해 업로드한 유튜버 계정이 담겨있다.

영숙은 “내 얼굴을 네 얼굴처럼 걸어 올려놓고 허위 사실과 악플로 돈 많이 벌었구나?”라며 “네가 지금 내린 영상 이미 신고했고 이 영상들 모두 내 얼굴이니 신고한다. 안녕. 잘 가. 그동안 남 팔아서 많이 벌었으면 조금이라도 베풀어야지”라고 분노했다.

다음 날 게시물을 통해서도 “사칭 계정에 주의하시라. 난 영숙이란 이름을 스스로 붙이지 않으며 그렇게 부르고 불리는 걸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내 계정은 전체 공개다”라며 사칭 계정을 캡처해 공개하기도 했다.

16기 영숙 사칭 계정 / 영숙 인스타그램

최근 SNS를 중심으로 유명인을 사칭한 가짜 광고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이에 방송인 송은이, 홍진경, 가수 겸 배우 엄정화 등이 사칭 계정의 사기 행각에 주의를 당부한 바 있다.

송은이는 “혹시 내용 보시고 피해 보시는 분들 계실까 싶어 알린다. 연예인과 셀럽들의 사진에 책을 합성해 광고하는 사례가 많으니 각별히 주의하시라”고 당부했다.

홍진경 역시 “저는 어떤 클래스도 주식 방도 운영하지 않는다. 요즘 이런 허위광고가 소셜미디어에 많이 보인다고 한다”며 “이런 걸 보시면 속지 마시고 피해자가 생기지 않도록 신고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이 밖에도 요리사업가 겸 방송인 백종원, 배우 김희애, 이영애 등 수많은 연예인이 해당 범죄에 도용됐다.

+1
0
+1
0
+1
0
+1
0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