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산이라…” ’42세’ 교수 겸 여배우, 뒤늦게 밝힌 출산 관련 이야기

97

교수 겸 배우 이인혜가 뒤늦게 출산 소식을 전했다.

교수 겸 배우 이인혜 / 이인혜 인스타그램

이인혜는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사 귀환. 저 아기 잘 낳고 돌아왔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노산이라 걱정돼서 신생아 응급실이 있는 종합병원을 택했는데 장점이 있으면 단점도 있는 법”이라며 “자연분만하며 우여곡절이 많았지만 이젠 웃으며 얘기할 수 있는 여유가 생겼다. 지금 두 달째 산후조리 중”이라고 설명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병원에 입원 중인 이인혜와 함께 그의 아이가 담겼다. 이인혜는 아이 사진에 대해 “태어난 지 3일째”라고 덧붙였다. 뚜렷한 이목구비와 귀여운 외모가 이인혜를 닮은 모습이다.

이인혜의 자녀 / 이인혜 인스타그램

앞서 이인혜는 지난해 8월 1세 연하의 치과의사와 결혼했다. 당시 이인혜는 “첫 느낌 그대로 따뜻한 사람이고 귀여운 애교까지 보여주는 사랑꾼”이라며 애정을 드러냈다. 이인혜는 결혼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하며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한편 이인혜는 1991년 MBC 어린이합창단으로 데뷔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했다. 현재는 배우와 함께 경성대학교 디지털미디어학부 전임 교수도 맡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