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비 한마디에 “아 진짜 재수 없어” 솔직한 심정 드러낸 KCM (+이유)

236

가수 KCM(강창모)이 절친 비(정지훈)의 아내 김태희 자랑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가수 KCM(강창모)이 절친 비(정지훈)의 아내 김태희 자랑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 유튜브 ‘시즌비시즌’

지난 21일 유튜브 채널 ‘시즌비시즌’에 ‘크리스마스 파티 왔다가 폭로만 하다 끝나버린 건에 대하여’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서 비는 ‘워터밤 여신’ 권은비, 절친 KCM과 함께 크리스마스 파티 시간을 가졌다.

비는 권은비를 향해 “확실히 은비 씨가 오니까 핫하다. 잘 되는 사람들은 타이밍과 시기가 중요한 거지 언제든지 잘 되게 돼 있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KCM에게 “난 우리 창모 형이 잘됐으면 좋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권은비는 “아니, 우리 창모 오빠 잘됐잖냐”고 수습했지만, 비는 “불이 타오르다 꺼지더라”며 돌직구를 날렸다.

서로의 근황 등을 물어보던 세 사람은 밸런스 게임을 진행했다.

밸런스 게임 문항으로 ‘크리스마스 완벽한 이상형과의 크리스마스 데이트 날 들어온 1억짜리 행사. 어떤 걸 선택할 것인가’라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비는 “미안한데 지금 난 둘 다 가졌기 때문에 (선택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KCM은 “아 진짜 재수 없어”라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비는 “와… 다 가진 기분은 어떠냐”라는 권은비의 물음에 “노코멘트”라고 일축했다.

가수 KCM(강창모)이 절친 비(정지훈)의 아내 김태희 자랑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다. / 유튜브 ‘시즌비시즌’

‘이상형과 데이트’를 선택한 권은비는 “이상형은 두부처럼 말랑말랑하게 생긴 사람이다. 사실 성격이 나와 잘 맞고 같이 있으면 즐거운 사람이 좋다. 얼굴보다 나랑 통하는 사람이 중요하다. 얼굴은 절대 오래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비는 “얼굴? 오래 가던데? 성격과 얼굴 둘 다 중요하다”고 반박했고, 권은비는 “진짜 제일 부러운 사람”이라며 속내를 드러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