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출신 래퍼, 여친에게 안대 씌우고 성관계 몰래 촬영… 충격적 사건 발생

131

남자 아이돌 그룹 출신 래퍼가 연인 관계였던 여성과의 성관계 등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경찰 로고 사진 / 연합뉴스

전 아이돌그룹 멤버 A 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까지 교제 중이던 B 씨와의 성관계 장면과 B 씨의 신체 주요 부위 등을 18회에 걸쳐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고 22일 문화일보가 보도했다.

A 씨는 B 씨에게 안대를 쓰고 성관계를 하자고 권유한 후 무음 카메라 앱을 통해 몰래 촬영하는 수법을 쓴 것으로 확인됐다. 또 이뿐만 아니라 A 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강남구 한 술집에서 만난 여성 C 씨가 속옷만 입고 침대 위에 누워있는 뒷모습 등을 4회 촬영한 혐의도 받고 있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지난 9월 A 씨를 송치했다. 이후 서울서부지검은 이달 8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반포 등)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기소했다. 다만 A 씨가 관련 영상 등을 유포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았다.

B 씨는 “A 씨는 연예인 경력을 살려 연예 프로그램이나 인터넷방송 BJ를 해보고 싶다고 했다. 고소 후에 사과하는 척하긴 했다. 하지만 결국은 자기 앞길을 생각해 선처해달라는 식이어서 더욱 치가 떨렸다”라고 말했다.

B 씨 법률대리인은 “피해자는 사건 이후 공황장애 등이 발현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 피해자의 일상 회복을 위해 A 씨에 대한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라고 주장했다.

남성 실루엣 사진 / Atstock Productions-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