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장자연 전 소속사 대표 송선미 명예훼손 고소…”곧 경찰조사를 받을 예정”

99

고 장자연 전 소속사 대표가 배우 송선미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VIP 시사회에 참여한 배우 송선미 모습 / 뉴스1

21일고장자연전소속사’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이하’더컨텐츠’)대표김 씨법률대리인김영상변호사는”최근서울동작 경찰서에송선미를상대로명예훼손고소장을제출했다”라고밝혔다.

이어 송선미가 곧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소이유에대해김 씨측은”지난2019년3월송선미가다수의언론사와인터뷰에서한발언이허위 내용이며,명예를훼손했다”라고주장했다.

앞서 지난 2019년 송선미는 자신이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이라고 주장한 윤지오에게 지목을 당했다.

당시 송선미는 다수의 언론과 인터뷰에서 “같은 소속사에 있는지도 몰랐다. 친분도 없는 사이”라고 답했다.

또송선미는김 씨에대해”2년가량함께일했으나그중1년은대표연락두절로일을쉬었다.못 받은출연료가있어소송을진행했다”라고밝혔다.

이에김 씨측은송선미발언이허위사실이라며,출연료미지급과관련해”받고도못받았다고거짓말한다.이중 수령했다”라고주장했다.

이뿐아니라김 씨는송선미가전속계약을위반하고독자행동을한곳으로보고있다.

지난 2012년 드라마 ‘골든타임’ 제작발표회 당시 자신을 ‘XX개’라며 비난했다고 전했다.

송선미는재판에서김 씨를상대로승소했으나회사가폐업해출연료를끝내받지못한것으로알려졌다.

이에김씨법률대리인김영상변호사는”송선미가더컨텐츠소속당시고인(장자연)에게밥을사주는등친분이있었다”라며”김 씨가고인사망에책임이없다는걸알면서도허위사실을말했다”라고주장했다.

또 “송선미가 더컨텐츠에 승소한 출연료는 채권을 배우 이미숙에게 양도해 상계처리 방식으로 모두 지급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아직까지 송선미 측 공식입장은 나오지 않아 중립적인 입장을 지키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하트 자세를 취한 배우 송선미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