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이 또 경찰서에 간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08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이선균이 경찰에 다시 출석한다.

이선균이 지난달 4일 오후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대마·향정 혐의를 받는 배우 이선균을 오는 23일 재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21일 인천경찰청 마약범죄수사계가 밝혔다.

이선균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조사를 받는 건 지난달 4일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그는 강남 유흥업소 실장 A 씨의 자택에서 여러 차례 대마초 등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선균의 마약 투약 혐의와 함께 유흥주점 여실장 A씨가 이선균을 협박한 사건도 함께 조사할 예정이다. 이선균 측은 A 씨 등에게 지속적인 공갈과 협박을 당해 3억 5000만 원을 뜯겼다며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선균은 앞서 진행된 간이 시약 검사와 모발과 체모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감정에서 모두 마약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한편 A 씨를 통해 이선균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강남 성형외과 의사 B 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0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상 향정 등 혐의로 성형외과 의사 B 씨를 구속했다.

김성수 인천지법 영장 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B 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뒤 “도주하거나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B 씨는 A 씨를 통해 이선균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구속 기소된 A 씨는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하며 유명인들과 친분을 쌓았고 이선균에게는 마약 투약 장소로 자신의 집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선균이 지난달 4일 오후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인천 남동구 인천논현경찰서로 들어서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