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증상?…한 누리꾼이 쏘아 올린 이경규 ‘건강 이상설’, 급속 확산 중 (이유)

210

방송인 이경규가 건강 이상설에 휩싸여 많은 이들의 걱정을 사고 있다.

방송인 이경규 / 뉴스1

방송인 이경규가 갑자기 건강 이상설에 휩싸였다. 이경규의 건강 이상설은 지난 13일 그의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 올라온 ‘피식대학, 이경규에게 가장 망할 것 같은 방송국을 묻다’라는 제목의 영상에 달린 댓글이 주목을 받으며 불거졌다.

이경규 귓볼에 생긴 대각선 모양의 주름 / 유튜브 ‘KBS 레전드 케이팝’
유튜브 ‘KBS 레전드 케이팝’

바로 그의 귓불에 생긴 대각선 모양의 주름 때문이었다. 귓불에 있는 주름은 치매 위험을 알리는 신호로 여겨진다. 특히 그는 과거 협심증으로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은 사실도 있어 네티즌들의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이경규 유튜브 채널 ‘르크크 이경규’에 달린 댓글 / 유튜브 ‘르크크 이경규’

네티즌은 “별도로 연락할 길이 없어 여기에 댓글 남깁니다. 방금 불후의 명곡을 보다가 이경규씨 귓바퀴를 보게 됐는데요. 선명하게 선이 그어져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네요. 뇌경색, 뇌졸중, 심혈관 쪽 증상이 발현될 수 있으니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를 바랍니다”라고 댓글을 남겼다.

그러면서 “이 글 보시는 스태프분들도 이경규씨에게 꼭 전달해 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저는 이경규씨가 건강하게 오래 방송하시길 바라는 사람입니다”라고 덧붙였다.

실제 지난 2017년 경희대병원과 삼성의료원의 공동 연구에 따르면 귓불에 주름이 생기는 것은 인지 장애, 대뇌의 백색 변성, 대뇌의 허혈성 질환과 아밀로이드라는 노인성 치매를 일으키는 알츠하이머의 원인이 되는 주요 물질이 쌓였다는 신호가 될 수 있다.

연구진에 따르면 귓불에 주름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치매 위험이 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뇌혈관이 하얗게 되는 퇴행성 변화 위험도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7.3배나 높았다. 전문가들은 그 원인으로 귓불의 작은 혈관이 약해지면서 주름이 지기 때문에 주름이 뇌혈관의 건강 상태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추측한다.

연구진은 귓불 주름이 있는 사람의 귀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검사한 결과 하얗게 막힌 미세한 혈관들을 확인했다. 또 동일 인물의 뇌를 MRI로 촬영한 결과 뇌혈관이 막혀 하얗게 변성된 상태였다.

사람의 귀 모양은 40대까지 거의 변하지 않지만 50~60대가 되면 귓불에 주름이 나타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연구진은 귓불 주름이 그간 노화의 현상으로만 여겨져 왔지만 ‘치매나 퇴행성 변화를 예측할 수 있는 신호’가 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귓불 주름은 심장 질환과도 연관이 있다. 미국내과저널(AJM)에 따르면 급성 뇌졸중으로 입원한 환자 241명 중 78.8%에서 귓불 주름이 발견됐다는 연구 결과가 보고됐다.

앞서 이경규도 지난 2013년 협심증으로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이듬해인 2014년 한 방송에서 “작년에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당시 의사가 3개월을 어떻게 살았냐고 물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