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회사에 계실 거죠 선배님?” 질문에 MBC 김대호 아나운서, 이렇게 ‘대답’했다

131

MBC 김대호 아나운서가 향후 ‘프리랜서 선언’ 관련 입장을 밝혔다.

MBC 김대호 아나운서 / 뉴스1

지난 19일 유튜브 ’14F 일사에프’에는 ‘4춘기’ 콘텐츠가 공개됐다. 해당 영상 속에는 MBC 아나운서 김대호를 포함해 후배 박소영, 박지민, 김준상이 함께 김장 김치를 맛 보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후배 아나운서들은 김대호가 MBC ‘나 혼자 산다’ 이후 정말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며 신기함을 감추지 못했다.

후배 김준상은 김대호를 향해 “내년에도 회사에 계실거죠 선배님?”이라는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박소영 또한 “사람들이 (앞으로 김대호가 프리랜서 선언을 할 지 안 할지) 다 물어본다”고 궁금증을 감추지 못했다.

후배들의 질문 공세를 받은 김대호는 “내년에 당연히 (아나운서국에) 있을 것이다”고 말하며 프리랜서 선언은 당분간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당분간 프리랜서 선언은 시기상조라는 김대호 아나운서 / 유튜브 ’14F 일사에프’

김대호는 “요즘 고민을 많이 했다”며 “‘4춘기’도 그렇고 나도 열심히 하고. 이제는 자리를 잡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준상은 “대호 선배가 잘 돼야, 낙수효과라고 저희한테도 떨어진다”고 전했다. 박지민은 “이미 조금 떨어지는 걸 보고 있다”고 밝혔다.

박소영은 “(김대호 아나운서 덕분에) 아나운서국에 대한 대우가 달라졌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김대호는 “이래서 후배들하고 자꾸 회식하는구나”고 말하며 자신을 포함해 열심히 커리어를 쌓는 후배들을 보고 대견해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