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에서 한양대학교까지 4-5시간 걸어 다녔다” 한 남배우의 ‘걷기’ 사랑

133

배우 장동윤이 과거 하루 4-5시간을 걸었다고 고백했다.

지난 18일 유튜브 채널 ‘문명특급’에는 장동윤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장동윤은 헬스, 등산, 크라이밍, 수영, 복싱, 배드민턴 등 다양한 액티비티 활동을 즐긴다며 특히 ‘걷기’를 제일 좋아한다고 말했다.

걷는 것을 좋아해 하루 4~5시간을 걸었다는 장동윤 / 유튜브 ‘문명특급’




그는 “걷는 것을 좋아한다”며 “예전에 서울 관악구에서 한양대학교(모교)까지 걸어 다녔다. 수업이 오전 9시인데 새벽 4시에 집에서 출발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장동윤은 “그게 제가 드라마 ‘조선로코-녹두전’을 찍을 때였다”며 “형이랑 같이 살았는데, 관악구에서 출발하면 노량진을 거쳐 한양대까지 4~5시간이 걸린다”고 전했다.

그가 “새벽 4시에 볶은 귀리, 아몬드를 챙겨서 나갔다”고 말하자 재재는 “피난길이냐. 감자는 왜 안 챙겼냐”고 대답해 보는 이들을 웃게했다.

장동윤은 “감자는 탄수화물이라 안 된다”고 단호하게 대답했다.

그는 ENA 새 드라마 ‘모래에도 꽃이 핀다’에서 씨름선수 역을 맡아 10kg 넘게 증량한 비주얼에 대해 “14kg 찌웠다. 찌는 건 문제가 없었다. 일주일에 5kg씩 찌웠다. 피자 맛있게 먹으니까 쪘다”고 말했다.

장동윤은 과거 일반인 시절 강도를 잡은 후 SBS 뉴스 인터뷰에 응했다. 이후 그는 훈훈한 외모로 유명세를 탔으며 이후 연예계로 진출, 현재까지 배우로 활동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