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 피부병 투병 중…비행기에서 이효리 만난 썰 풉니다”

303

가수 이효리가 한 희귀병 환우에게 감동을 안겼다.

지난 13일 ‘daily여니’라는 채널은 운영하는 유튜버는 이효리와의 추억담을 전했다.

해당 유튜버는 희귀 피부병 투병 과정을 영상으로 공유하고 있다. 구독자는 3만 명 정도다.

그러다 우연히 비행기에서 이효리를 만난 것이다.

이효리 / 뉴스1

영상에서 유튜버는 김포공항에서 제주도로 여행을 떠났다. 우연히 비즈니스석 옆자리에 이효리가 탑승했다.

유튜버는 “비행기를 탔는데 옆자리가 효리 언니였다. 이륙 후 언니가 먼저 말을 걸었고, 유튜브에 관해 얘기했더니 대화하는 걸 영상으로 찍자고 제안했다. 업로드도 허락해줬다”고 밝혔다.

이효리는 카메라 구도도 직접 잡고 유튜버에게 다정하게 말을 건넸다. 두 사람은 약 2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효리는 유튜버의 투병 과정에 대해 자세히 물었다. 그는 “환우들이 (유튜브 영상을) 많이 보나? 나도 집에 가서 봐야지”라며 “가방도 좋은 거 멨는데? 이쁘다. 명품이네. 신발도 예쁜 거 신은 거 같다”고도 했다.

유튜브 ‘daily여니’

유튜버가 “언니는 못 따라간다”고 하자 이효리는 “나는 뭐 직업이니까. 여행 재밌게 잘하고, 입원해서도 파이팅해”라며 응원을 건넸다.

유튜버는 영상을 공개한 후 “저에게 믿기지 않는 일이 일어났다. 효리 언니와 대화를 나눈 사실이 아직도 믿기지 않는다”면서 “언니가 저와 대화할 때 정말 진심의 눈빛으로 봐주고 집중해 줬다. 굉장히 내향적인 제가 속마음도 말할 정도로 편안했고 친근했다. 저에게 이렇게 잊지 못할 추억 만들어준 효리 언니께 너무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유튜브 ‘daily여니’

한편 이효리는 안테나로 소속을 옮기고 ‘후디에 반바지’라는 신곡을 발표하는 등 활발히 활동하고 있다. 최근 풀무원 등 상업 광고에도 다시 뛰어들었는데, 5개월 만에 최소 42억 원을 벌어들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