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에게 1년만에 이혼 서류 받았지만 지금은 다둥이 아빠 된 천재배우

158

양동근

결혼 1년만에 아내에게 들은 말 “우리 이혼하자”

아역시절부터, 성인 배우가 된 후의 개성있는 연기 활약까지, 연기 천재로 불리는 양동근. 삼남매의 아빠이기도 한 그가 최근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에 출연해 자신의 결혼 생활과 이혼 서류를 받았던 경험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과묵한 성격이 결혼 생활에서 큰 어려움을 가져왔다고 고백했는데요. 어릴 때부터 말수가 적었던 그는 대본이 있는 연기를 할 때만 말이 술술 나오는 탓에 일상에서는 소통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합니다. 이로 인해 그의 아내도 결혼 생활 동안 많은 어려움을 겪었고, 특히 아내가 임신과 출산을 겪으며 호르몬 변화에 민감해진 시기에 더욱 힘들어했다고 합니다.

결국 아내는 이혼을 요구했고, 결혼 1년 만에 이혼 서류를 받은 양동근은 그 순간 자신과 가족의 관계에 대해 깊이 되돌아보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내는 이혼 서류를 되돌려놓으라고 요구했고, 양동근은 이혼이라는 현실이 생각보다 가까운 곳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전했습니다. 이 위기의 순간을 겪은 후 그는 가정과의 관계에서 새로운 의미를 찾아 나아가기 시작했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가정의 평화를 찾은 그는 이후 10년간 작품 활동을 줄여가면서 일과 가정의 밸런스를 유지했고, 삼남매의 아버지로 행복한 가정을 이룩했는데요.

이러한 개인적인 극복의 여정과 함께, 양동근은 연예계에서도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그는 디즈니플러스 오리지널 시리즈 ‘무빙’에 이어 전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시즌2’에 캐스팅되어 연기 경력의 새로운 장을 열었습니다.

‘오징어 게임 2’ 캐스팅 이후, 그는 해외 진출을 목표로 영어 공부에 매진하고 있다는 양동근은 최근 예능 출연에서 장난스러운 상황극을 통해 “오, 마이 에미”, “땡큐 마미”라는 센스 있는 수상 소감으로 화답하며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언제나 믿고보는 연기를 보여주는 양동근. 해외 팬들마저 사로잡을 그의 앞으로의 연기여정과, 가정의 평화에 모두 응원을 보냅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