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째 공개연애 중인데 20대 초반에게 헌팅 당했다는 미녀스타

202

헌팅 당해서 기분이 너무
좋았다는 ‘소녀시대’ 수영

배우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소녀시대’의 수영, 조현아의 유튜브 채널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 등장해 놀라운 사실을 공개했다. 바로 지난겨울에 압구정에서 헌팅을 당했다는 것.

날씨가 좀 쌀쌀한 어느 날, 20대 초반으로 보이는 두 남성이 휴대전화를 들고 자신에게 걸어오더라며 당시를 회상한 수영. 당연히 팬인 줄 알고 인사하려고 준비하고 있었지만, 돌아온 것은 전화번호를 달라는 요청이었다고.

태어나서 처음인데
실례가 안 된다면 전화번호 좀…

놀란 수영은 마스크를 벗어 얼굴을 보여주며 “네?”라고 되물었지만, 두 사람은 수영을 전혀 알아보지 못했다고. 심지어 옆에 있던 친구는 “제가 장담하는데 얘는 정말 한 번도 여자한테 연락처 안 물어봤다”고 적극적으로 나섰다고 한다.

그렇다, 수영은 2012년부터 배우 정경호와 12년째 열애를 이어오고 있다. 두 사람은 두 차례의 열애설 끝에 2014년부터 공개 연애를 이어오고 있으며, 서로에 대한 이야기를 숨기지 않고 당당히 공개하곤 하는 연예계 대표 장수 커플이라는 사실.

하지만 “남자 친구가 있다. 연애한 지 10년 됐다”라며 거절한 수영에게 혹시나 거짓말하는 것은 아니냐 의심하며 계속 연락처를 알려달라던 남성은 수영의 메신저 프로필에 ‘남자는 다 똑같다’는 문구가 뜨면 연락하겠다는 말까지 하며 기다릴 것을 약속했다고 한다.

자신이 ‘소녀시대’라는 사실을 알리면 피차 민망해질까 봐 그냥 “죄송합니다”라는 말로 거절했다는 수영은 (이유가) 어찌 됐든 기분은 너무 좋았다라며 당시 느꼈던 솔직한 기분을 고백해 웃음을 선사했다.

한편, 최수영은 지난 11월 29일 도쿄돔에서 열린 ‘2023 MAMA 어워즈’에 3년 전처럼 남자친구인 정경호와 따로 또 같이 시상자로 나서 여전히 예쁜 사랑을 이어오고 있다는 사실을 드러낸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