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담하고 창조적” 극찬받은 정의선, ‘車 산업 올해의 리더’로 선정

110
'대담하고 창조적' 극찬받은 정의선, '車 산업 올해의 리더'로 선정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7일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가 선정한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로 뽑혔다. 사진제공=현대차그룹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로 뽑혔다.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 뉴스는 27일(현지시간) 2023 오토모티브 뉴스 올스타 38인을 발표하고 정 회장을 최고 영예인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1925년 미국에서 창간된 자동차 전문매체다. 영미권 독자 외에도 온라인판·중국판 등을 통해 글로벌 영향력을 보유하고 있다. 편집국 에디터와 소속 기자의 엄격한 심사와 평가를 거쳐 매년 30여 명의 글로벌 자동차 산업 올스타를 발표한다. 이 가운데 가장 뛰어난 리더십을 발휘한 인물을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로 선정한다.

역대 수상자로는 2014년 세르지오 마르치오네 피아트 크라이슬러 최고경영자(CEO)와 2018년 메리 바라 GM 회장 겸 CEO, 2020년 빌 포드 포드 회장 등이 있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정의선 회장은 다양한 미래 기술을 선도하며 모빌리티의 새 역사를 서술하고 있다”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은 자동차 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미래지향적 비전으로 현대차(005380)그룹을 차세대 모빌리티 ‘게임 체인저’로 변모시키고 있는 정 회장의 파괴적 혁신 의지를 높게 평가한 것이다.

정 회장의 차별화된 전동화 전략과 신사업 추진도 선정 이류로 꼽았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정 회장의 리더십 아래 글로벌 톱 3의 자동차 기업인 현대차그룹은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와 목적기반모빌리티(PBV)뿐 아니라 전기차, 수소 에너지 분야에서도 위상을 더욱 강화하고 있다”면서 “현대차그룹은 전동화 전환과 신기술 개발을 위해 63조 원 규모의 과감한 투자를 추진 중”이라고 소개했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이어 “정 회장은 첨단 로봇과 인공지능(AI), 미래항공모빌리티(AAM)등을 포괄한 혁신적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다”며 “그의 구상은 대담하고, 미래지향적이며 창조적”이라고 극찬했다.

정 회장은 수상소감에서 “’휴머니티를 향한 진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세계 각지에서 헌신하고 있는 현대차그룹 모든 임직원과 파트너들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현대차그룹은 로보틱스와 AI, PBV와 소프트웨어 중심의 자동차(SDV), AAM 등을 통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인류 발전에 긍정적 변화를 촉진하고 고객에게 기대 이상의 가치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즐거운 상상은 현대차그룹 구성원들을 혁신으로 이끄는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1
0
+1
0
+1
0
+1
0
+1
0